[속보] 한총리 "의료계 집단행동시 공공의료 비상체계 가동·비대면진료 전면 허용"

  • 노진실
  • |
  • 입력 2024-02-19 09:33  |  수정 2024-02-19 10:58  |  발행일 2024-02-19
중증 응급환자들 위협받는 상황 초래 안돼
clip20240219093302
지난 16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는 모습. 영남일보DB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19일 전공의를 포함한 의사들이 집단행동을 예고한 것과 관련, 한덕수 국무총리는 "집단행동 시 공공의료 기관의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집단행동 기간 비대면진료를 전면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의사 집단행동 대응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전국 409개 응급의료기관의 응급실을 24시간 운영해 비상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응급·중증 수술을 최우선으로 대응하고, 필수의료 과목 중심으로 진료가 이루어지도록 체계를 갖추며, 상황 악화 시 공보의와 군의관을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집단행동이 본격화하면 의료공백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중증 응급환자들이 위협받는 상황을 초래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의료계에도 강경한 의견을 내는 분들만 계신 것이 아니라, 정부의 진심과 국민의 고통을 이해하는 합리적인 분이 더 많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의사 단체가 지금이라도 집단행동 계획을 철회하고, 국민과 의사 모두를 위한 정부의 의료개혁에 동참해 준다면, 더 빠르고 더 확실하게 의료개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과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이 초읽기에 들어가고, 전국 의대생도 동맹휴학을 결의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대구지역 상급종합병원들도 대응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