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글로벌 연구중심대' '청년연구자가 넘쳐나는 대구' '지역상생' 글로컬대학 추진

  • 노진실
  • |
  • 입력 2024-03-22 16:22  |  수정 2024-03-22 18:49  |  발행일 2024-03-22
△연구중심 대전환 △글로벌 모빌리티 증대 △학생중심 교육혁신
△청년 연구자 타운 조성 △지역 상생 오픈 교육 등 5대 키워드
clip20240322162044
경북대 전경. 영남일보DB

대구경북 거점 국립대인 경북대가 22일 글로컬대학30 사업 혁신기획서를 교육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글로벌로 도악하는 연구중심 대학·청년연구자가 넘쳐나는 대구'를 비전으로 한다.

글로컬대학 5대 키워드는 △연구중심 대전환 △글로벌 모빌리티 증대 △학생중심 교육혁신 △청년 연구자 타운 조성 △지역 상생 오픈 교육이 제시됐다. 경북대 측은 "학과 간, 대학과 산업 간, 국내와 국외 간 벽을 허물고 지역과 연계해 세계적인 명문대로 도약한다는 구상을 혁신기획서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경북대가 밝힌 글로컬대학 구상은 다음과 같다.

 

먼저 '연구중심 대전환'을 위해 기초학문융합연구원, 첨단기술융합연구원, 바이오융합연구원 등 총 3개의 글로벌 탑티어 융합연구원을 설립하고, 노벨상급 석학 공모와 학내 전임교원 중 연구력 상위 20% 선발을 통해 운영할 방침이다. 대학원 중심 체제로의 전환을 위해 대학원 정원 비율을 현행 28%에서 43%까지 확대하고 전일제 박사과정 등록금 전액지원, 학석사 학점동시인정제 등 우수 대학원생 유치를 위한 지원책도 추진한다.


또 '글로벌 모빌리티 증대' 전략으로 해외 명문대 캠퍼스에 국제공동연구를 선도해나가는 거점센터를 설립하고, 해외 대학과 교육과정을 서로 매칭하는 글로벌 매칭 메이저를 30개 이상 육성할 계획도 담고 있다. 아울러 연구실 단위로 1교수-1해외 우수연구자 간 공동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글로벌 매칭 랩(lab)을 500개 선정, 국제 연구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학생중심 교육혁신'을 위해 2025년부터 모집정원의 25%를 무전공으로, 첨단기술융합대학 신입생은 100% 무전공으로 선발하는 등 벽 허물기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무전공으로 입학하는 모든 신입생은 인공지능(AI) 및 소프트웨어 기초교육을 필수로 실시해 AI-Enabled 인재로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전공디딤돌 학기제를 통해 학생들의 전공탐색 및 적응 능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학기제를 실현하고, 다전공 개발 등을 유도함으로써 학사제도에 대한 고정관념 탈피를 추진한다.

대구시와 협력해 추진하는 '청년 연구자 타운'은 청년 연구자 2만 공동체 구현을 위한 행복기숙사 건설, 청년연구자 PAY·PASS 등 정주환경 조성을 통해 대구를 청년이 살고 싶은 희망공간이 될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한 방안이다. 

 

또한 대구 5대 미래 산업과 연계한 산학연 클러스터 선도를 위해 신서혁신도시에 BIT 융합캠퍼스, 알파시티에 디지털혁신캠퍼스, 군위 신공항 인근에 에어시티캠퍼스 등 3개 캠퍼스를 조성하고 성서산업단지, 제3산업단지, 테크노폴리스에도 현장 캠퍼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지역 상생 오픈 교육'은 지역 대학들과 공유대학 및 공유캠퍼스를 조성하고 지역 전문대 연계 학석사 편입제도, 대구형 계약학과 신설 및 국제인증교육과정(IB) 교원 양성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경북대는 이러한 전략을 바탕으로 2033년까지 지역 정주 졸업생을 20%에서 40%까지 확대하고, 대학원생 비율 대폭 증대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학 측은 대구시가 대규모 지원을 통해 경북대의 글로컬대학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할 계획획이라고 밝혔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우리 대학과 지역의 강점을 토대로 한 미래 비전을 글로컬대학 전략에 담았다"라며 "글로컬대학 사업은 세계적인 명문대로 도약하는 절체절명의 기회인 만큼 남은 임기 동안 선정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