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도 '킬러문항' 배제…EBS 연계체감도 높인다

  • 노진실,박지현
  • |
  • 입력 2024-03-28 11:45  |  수정 2024-03-28 15:19  |  발행일 2024-03-28
2025학년도 수능 시행 기본계획 발표
2024032801010012953.jpeg
2024학년도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이뤄진 28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여고 3학년 학생들이 1교시 국어영역 시험지를 전달하고있다. 박지현기자 lozpjh@yeongnam.com
올해 11월 14일 치러지는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난해에 이어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을 배제한 채 출제될 예정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학년도 수능 시행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2025학년도 수능에서도 교육부 사교육 경감 대책에 따라 이른바 킬러문항 출제를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2024032801010012922.jpeg
2024학년도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치러진 28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여고 3학년 학생들이 시험을 앞두고 문제집을 풀고있다. 박지현기자 lozpjh@yeongnam.com
또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 수능 출제의 연계는 간접 방식으로 이뤄지고, 연계 교재에 포함된 도표, 그림, 지문 등 자료 활용을 통해 연계 체감도를 높일 예정이다. 연계율은 영역·과목별 문항 수 기준으로 50%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라고 평가원은 밝혔다.

6월과 9월에는 두 차례 모의평가를 실시해 수험생들에게 적응할 수 기회를 제공한다. 필수로 지정된 한국사 영역의 경우 변별이 아닌 고등학교 졸업자가 갖춰야 할 우리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고,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출제한다는 계획이다.

2022학년도 수능부터 도입된 시험 체제에 따라 국어·수학·직업탐구 영역은 '공통과목+선택과목' 구조가 적용되고,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사회·과학 구분 없이 17개 선택과목 중에서 최대 2개 과목 선택이 가능하다.

올해도 작년과 같이 영어와 한국사,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로 치러지며, 한국사/탐구 영역 시험에서는 수험생에게 한국사와 탐구 영역 답안지를 분리해 별도 제공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관계자는 "학생들이 공교육 범위 내에서 학교 교육을 충실히 받고 EBS 연계 교재와 강의로 보완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적정 난이도를 갖춘 문항을 출제한다는 계획"이라며 "또 전 영역·과목을 2015 개정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하고, 수능이 끝난 후 문항별 성취기준 등 교육과정 근거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수능 시행 세부계획은 7월 1일 공고될 예정이다. 응시원서 교부·접수 기간은 8월 22일부터 9월 6일까지이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박지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