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월성 2호기 냉각재 멈춰 자동 정지…"방사선 영향 없어"

  • 송종욱
  • |
  • 입력 2024-05-18 15:05  |  수정 2024-05-20 08:59  |  발행일 2024-05-18
원자로 냉각재 펌프 멈춰 자동 정지
2024051801000592500025021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의 신월성 2호기(왼쪽) 전경. 영남일보 DB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신월성 2호기(가압경수로형·100만㎾급)의 원자로가 정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신월성 2호기는 이날 낮 12시 35분쯤 원자로 냉각재가 멈춰 자동으로 정지했다.

현장 점검 결과, 현재 신월성 2호기는 안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내·외부 방사선 누출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원안위와 월성원자력본부는 정확한 정지 원인을 조사한 후 설비를 정비할 예정이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송종욱 기자

경주 담당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