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터줏대감' 동네슈퍼가 사라진다

  • 이지영,이지용
  • |
  • 입력 2024-05-06 19:15  |  수정 2024-05-06 19:28  |  발행일 2024-05-07
대구 나들가게 300개도 안돼
SSM과 편의점에게 자리 내줘…당일·새벽배송 '쿠팡'에도 밀려
2024050201000113700004001
골목상권의 실핏줄 역할을 한 동네 슈퍼들이 시나브로 사라지고 있다. 대구 중구의 한 슈퍼마켓. 찾는 고객이 줄어들든 탓에 매대에 비치된 물품이 많지 않다. 이지용기자 sajahu@yeongnam.com
골목상권 터줏대감인 '동네 슈퍼마켓'이 사라지고 있다. 이제 대구에 남아 있는 동네슈퍼는 300곳이 되지 않는다. 그간 동네슈퍼는 골목마다 자리하며 '경제 실핏줄' 역할을 했다. 하지만 소비 추세 변화로 인해 동네상권 역시 구조 조정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편의점과 야채가게를 비롯해 '다품종 저가 전략'으로 무장한 다이소가 주요 동네 상권을 속속 점령하고 있다. 여기에 새벽 배송시스템을 갖춘 대형 온라인몰의 대대적인 마케팅으로 동네슈퍼는 설 자리를 더 잃어가고 있다.

◆편의점·기업형 마켓 공세
동네슈퍼가 몰락하기 시작한 건 2000년 중후반부터다. 정부가 1996년 유통시장을 전면 개방하면서 대기업의 대형마트가 속속 들어섰다. 이어 탄탄한 자본금을 구비한 기업형슈퍼마켓(SSM)과 편의점이 동네 상권을 파고들었다. 영세한 동네슈퍼가 시스템으로 무장한 이들 점포와 경쟁하는 건 불가항력이다.


골목상권에 가장 먼저 위협을 가한 것은 SSM이다. 롯데쇼핑,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기업 유통업체들이 대형마트 사업의 성장세가 둔화되자 새 먹거리로 골목상권 진입을 시도했다. SSM은 주로 대단지 아파트나, 신도시를 중심으로 매장을 확보하며 사업 보폭을 넓혀갔다.


4월말 현재, 대구지역의 SSM은 모두 44개다. 달서구와 달성군이 각각 13개로 가장 많다. 이어 북구(7개), 동구(6개), 수성구(3대) 순이다.


편의점의 등장은 동네슈퍼를 더 옥죄었다. 주택가에 진을 친 편의점은 깔끔한 내부 인테리어로 고객을 끌어모았다. 다양한 상품군, 최신 마케팅기법을 앞세워 빠르게 골목상권을 파고들었다. 간편함을 쫓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충성 고객도 많이 생겨났다.


편의점은 2014년부터 급증했다. 한국편의점산업협회에 따르면 2013년까지 세 자리수 증가세였던 편의점은 2014년 후 매년 네 자리 증가세로 폭증했다. 특히 2015~2017년엔 매년 3천~5천개 편의점이 새로 생겼다. 이렇게 생겨난 편의점 수는 올 2월말 현재, 전국에 5만4천여개에 이른다


대구도 별반 다르지 않다. 국세통계포털의 100대 생활업종 통계를 보면, 2017년 1천327개였던 대구지역 편의점 수는 올 2월말 현재 2천189개로 7년새 862개나 늘었다. 매년 100개 이상 편의점이 새로 생긴 셈이다.


요즘 편의점은 사업영역을 더 넓히는 중이다.

 

2024050201010001331.jpeg
대구 수성구 범어동 주택가의 한 슈퍼마켓.이지용기자 sajahu@yeongnam.com

아예 동네슈퍼를 대상으로 가맹사업을 펼치고 있다. 마음이 혹 할만한 지원을 내걸면서 동네슈퍼를 하나둘 접수하는 형국이다. 실제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서 10여년 동네슈퍼를 운영해 온 A씨는 최근 슈퍼를 편의점으로 전환했다. 편의점 본사로부터 지원받은 500여만원을 투입해 새롭게 창업했다. A씨는 "수익은 비슷하지만, 편의점이 인건비도 적게 들고 운영, 관리측면에서 훨씬 수월하다"고 했다.


이제 동네슈퍼는 점점 씨가 말라가고 있다. 국세청이 파악하는 대구지역 슈퍼마켓 수는 1천467개(올 2월말 기준)다. 하지만 이는 SSM과 중형슈퍼마켓을 모두 포함한 수치다. 영세한 동네슈퍼 규모는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2009년 만들어진 동네슈퍼의 공동 브랜드인 '나들가게 '현황으로 규모를 가름할 뿐이다. 현재 대구의 나들가게는 300개 아래인 것으로 파악된다.


박영교 나들가게협동조합 대구경북회장은 "나들가게는 2017년 700개에 육박했지만, 지금은 300곳도 남아 있지 않다"며 "점포 운영주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층이어서 명백한 유지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다이소·쿠팡과 싸워야 하는 '다윗'
1천원짜리 한 장으로도 쇼핑이 가능한 '다이소'도 동네슈퍼에겐 큰 공룡처럼 느껴진다.
다이소 홈페이지를 보면 올 4월 말 기준, 군위를 제외한 대구지역의 다이소 매장은 57곳이다. 최대 5천원을 넘지 않는 저렴한 가격에 문구·과자·주방·공구 등 다양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보니 다이소 매장엔 늘 고객이 넘친다. 업계에선 다이소 매장 한 곳이 개업하면 인근 동네 문구 소매점과 동네슈퍼 8~10곳이 폐업한다는 말까지 흘러나오는 실정이다.


동네슈퍼는 채소·과일전문가게와도 경쟁해야 한다. 소량의 채소와 두부, 달걀을 사기 위해 동네슈퍼를 찾던 고객이 채소·과일가게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주부 이정희(43·대구 수성구 황금동)씨는 "주말에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고, 평일엔 채소전문점을 이용하고 있다. 집 앞에 동네슈퍼가 있지만 채소가게 물건이 더 싱싱하고 종류도 훨씬 많다"고 했다.


온라인 쇼핑몰은 동네슈퍼에게 치명타를 가한다.


특히 새벽배송 서비스가 가능한 '쿠팡'의 존재감은 크다. 쿠팡의 성장세는 가히 공포스럽다. 지난해 말 기준, 쿠팡 유료 멤버십인 '와우 회원'은 1천400만명을 넘어섰다. 국민 3명 중 1명이 쿠팡을 이용하는 셈이다. 단골 장사인 동네슈퍼에게 쿠팡은 '골리앗과 다윗 싸움'일 수밖에 없다.


이진화 대구대 교수(경영학부)는 "동네 슈퍼를 위협하는 가장 큰 존재는 '쿠팡'이다. 과자 한 봉지마저도 당일 배송이 되다 보니 소비자들은 자연스레 온라인으로 넘어갈 수밖에 없다"소 했다. 이어 "동네슈퍼가 살아남으려면 지역 특유의 '로컬 상품'을 판매하거나, 단골 행사 등을 발굴하는 등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지영기자 4to11@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지영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이지용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