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대구편입으로 신공항 탄력...경북도-대구시 공항 중심 新경제권 밑그림 본격 착수

  • 최수경
  • |
  • 입력 2021-10-14 21:11   |  수정 2021-10-14 21:23
도 다음달쯤'통합 신공항 도시 구상 및 광역교통망 계획수립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
'군공항 이전주변지역 계획용역' 재개키로...개발사업 인·허가 획득에도 숨통 트일듯

 

202009031326089694961098_0(1).jpg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 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 전경.(영남일보 DB)

경북 군위군의 대구편입안이 14일 경북 도의회의 찬성을 이끌어내면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도 다시 활기를 띠게 됐다. 군위군의 적극적 협조를 이끌어 낼 수 있는 확실한 계기가 마련됐기 때문이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공항 중심 신(新) 경제권 구상의 밑그림을 그리는 일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경북도와 대구시 관계자 말을 종합해보면, 군위군 대구편입이 도의회 문턱을 넘어서면서 당장 올 초 대구시가 발주했다가 6개월 만에 돌연 중단된 '군공항 이전주변지역 계획용역'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군위군과 의성군에 각 1천 500억원 규모의 지원시설을 짓는 일이다. 대구시는 세부 사업논의를 위해 군위군민과 협의를 해야 하지만 군위군 대구편입 처리가 주춤하자 군위군은 협의를 중단했다. 사업추진에 발목이 잡혔던 대구시는 이날 군위군 대구편입이 중대 고비를 넘기게 되자 중단된 용역을 재 추진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


경북도는 공항 건설사업 시 법적으로 진행해야 하는 개발사업 인·허가 획득에도 숨통이 트이게 됐다. 관련 인·허가건은 군 공항(국방시설법) 23개, 민간공항(공항시설법) 29개, 공항 신도시 조성(도시개발법) 30개, 공항 클러스터(산업단지 특례법) 30개다. 중복된 것도 많아 동시처리가 절실하다. 그러기 위해선 군위군의 협조가 절대적이다. 법률에 없어도 건축 허가·도로 및 하천구역 변경·국유재산 처분과 관련한 개별 허가건도 수두룩하다. 도 관계자는 "관할구역 변경 건이 해법을 찾지 못해 각종 부작용이 많이 속출할 것 같았는데 이제 그 부담은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공항발 신 경제권 구상에도 한껏 힘이 실릴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경북도는 군위군의 대구편입이 가닥을 잡으면 철도,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 구축과 연관 항공산업, 공항 관련 산업, 여객·물류, 문화·관광 컨벤션 등 지역경제 미치는 효과가 클 것이라고 낙관했다. 도는 다음 달 쯤 자체 발주한 '통합 신공항 도시 구상 및 광역교통망 계획수립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 용역은 신공항 경제권의 밑그림을 그리기 위한 것이다.


대구시도 "군위군과 팔공산 일대를 중심으로 산업단지, 물류단지를 조성하는 공항 신 경제권 구상을 본격적으로 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된 것 같다"면서 "도시 팽창을 계기로 일자리 확보 및 인구유출방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직접적 영향은 없지만 이달 하순과 내달 초 각각 공표될 예정인 '대구공항(민항)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국토부 주관), '통합 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에도 기대감을 갖게 한다. 사전타당성 용역의 경우 △사업 시행에 따른 위험요소 △ 사업 예정지(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입지 조건 △사업 규모 및 공사비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 사업추진의 핵심사항을 다룬다.


신공항 기본계획엔 군 공항 이전시설 규모 및 배치, 건설 사업비 등이 산출된다. 특히 군위군에는 민항 여객(화물) 터미널, 군 영외관사 배치 윤곽이 나온다. 찝찝했던 군위군 대구 편입 건이 가시화되면서 이들 공항관련 용역결과에도 내심 긍정적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일각에선 통합 신공항 사업의 '아킬레스 건'이었던 군위군 대구편입이 희망적 기운을 내뿜으면 분산된 화력을 공항철도(서대구~신공항~의성·국가계획 반영) 건설 및 신공항 규모 논의 문제에 보다 집중할 여지가 생길 수 있다고 여긴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