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머티리얼즈 공모주 사기 사이트 등장…개인정보 요구

  • 마창성
  • |
  • 입력 2023-10-06 18:08  |  수정 2023-10-06 18:47  |  발행일 2023-10-06
허위 '특별 공모' 명목 투자자 유인…에코프로, 경찰·금융당국에 신고
2023100601000152600006541
최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공모 절차에 들어간 에코프로머티리얼즈 본사 전경.<에코프로 제공>
에코프로가 계열사 에코프로머티리얼즈 공모주 관련 사기 사이트가 개설돼 투자자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6일 에코프로에 따르면 허위 사이트는 'ipo-에코프로.com'이라는 도메인으로 투자자를 유인해 '특별 공모주 신청'을 명목으로 이름과 전화번호 등의 개인정보 입력을 유도한다.

이 사이트에 접속해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해당 전화번호로 증거금과 개인 계좌번호를 요구하는 전화가 오는 구조다. '특별 공모'에 대해서는 "대주주 특별관계인 주식으로 양도 위탁받아 진행된다"는 허위 내용을 게재했다.

에코프로는 경찰 사이버수사대와 금융위원회 등 관련 당국에 이 사이트의 사기 관련 내용을 신고했다. 에코프로프로머티리얼즈는 "지난달 25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기재한 청약 절차 외 방법으로 주식 공모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회사 측은 "주식에 대한 매수·매도를 전혀 권고하지 않으며 증권신고서 제출 전 대주주 물량 매각 및 상장 전 투자 유치(프리IPO) 등 증권 매매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아울러 "에코프로 및 특수관계인 지분, 재무적 투자자, 임직원 등이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주요 주주인데 상장 전 주식을 매각하면 양도소득세를 22% 납부하게 돼 있어 기존 주주가 상장 전 주식을 매각할 리 만무하다"고 덧붙였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2차전지 양극재에 들어가는 전구체를 만드는 에코프로그룹 핵심 계열사다. 최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들어갔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10월 30일부터 11월 3일까지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11월 8∼9일 이틀간 일반 청약을 받으며, 유가증권시장 상장 목표 시기는 11월 중순이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