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여행] 호텔수성, 세계최장 루프톱 인피니티풀 '원더풀'…산·호수 함께 즐기는 호캉스

  • 박주희
  • |
  • 입력 2023-07-14  |  수정 2023-07-14 07:23  |  발행일 2023-07-14 제34면
법이산 지하 청정암반 1천m 온천수
신관 全객실 욕조서도 즐길 수 있어
초대형 키즈카페·골프 연습장 운영

2023070901000234200009681
호텔수성의 시그니처 플레이스인 108m 세계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루프톱 인피니티 온천풀'. <호텔수성 제공>

황홀한 비경을 품은 도심 속 사계절 온천 휴양지로 주목받고 있는 호텔수성이 대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거듭나고 있다.

호텔의 신관 전 객실에 청정 맥반석 암반 지하 온천수가 뿜어져 나오는 개인 온천 미니풀이 설치돼 있어 수성못이나 법이산 전망을 감상하며 나만의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108m 세계 최장 길이의 루프톱 인피니티 온천풀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을 방불케 하는 호텔수성의 시그니처 플레이스로 각광받고 있다.

호텔수성은 1960년 1월 오픈한 수성 관광호텔이 전신으로 반세기 넘게 대구와 함께해 온 호텔이다. 수성관광호텔에서 호텔수성으로 2012년 7월에 새롭게 태어났으며 2020년 2월 신관 객실동을 그랜드 오픈했다.

호텔수성은 호텔 부지만 7만9천339여㎡(2만4천여 평)로, 호텔 객실 동을 비롯해 컨벤션홀, 웨딩홀, 다양한 식음 업장이 자리한다.

호텔 신관에는 루프톱 인피니티 온천풀을 필두로 대온천 사우나, 사계절 전천후 각종 이벤트 노천탕 및 수영장, 대형 피트니스센터, 포시즌스 뷔페 레스토랑, 회원 전용 라운지, 하늘정원, 힐링 산책로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완비돼 있어 지역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총 객실 수는 신관(114실)과 본관(67실)을 합쳐 총 181실이다. 신관의 경우 기본 객실이 43㎡(13평) 이상으로 넓은 면적을 자랑한다. 특히 신관 전 객실에는 개인 온천 미니풀이 설치돼 있어 프라이빗한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온천수는 해발 629m인 법이산 용지봉 정기를 받은 청정암반 지하 1천4m에서 끌어올린 것으로 주요 성분은 나트륨, 칼슘, 중탄산, 황산, 염소 등이다. 수질 유형은 pH 9.38의 강알칼리성이며 피부 미용과 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미인 온천으로 불리고 있다. 대온천 사우나, 전천후 각종 이벤트탕, 전천후 수영장, 루프톱 인피니티풀에서도 미인 온천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호텔수성의 핫플레이스인 루프톱 인피니티 풀은 108m 세계 최장 길이를 자랑할 뿐 아니라 규모마저 압도적이다. 2천314㎡(700평) 규모에 도심의 한가운데에서 산(법이산)과 호수(수성못)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장소다. 수성못은 한국관광 100선에 2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2023070901000234200009682
호텔수성의 야경 <호텔수성 제공>

먹을거리·즐길 거리도 가득하다. 사계절 신선한 재료로 최고의 메뉴를 선보이는 포시즌스 뷔페 레스토랑과 함께 수성스퀘어에는 유명 프랜차이즈 F&B 매장이 곳곳에 입점해 있다. 초대형 키즈카페와 최신 골프연습장도 운영 중이다.

최대 3천여 명까지 수용 가능한 컨벤션 센터인 수성스퀘어는 국제 행사 유치에 적극 앞장서며 대구의 마이스산업에도 기여하고 있다.

게다가 지역 주민들을 위해 '더 스파 수성' 회원제도 운영하고 있다. 회원들은 전용라운지, 루프톱 인피니티풀, 피트니스센터, GX 강습, 대온천 사우나, 노천 온천풀, 골프연습장 등의 부대시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부대시설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호텔수성 관계자는 "호텔수성은 신관 객실 동과 수성스퀘어 오픈 이후 단순히 머무르는 공간을 넘어 대구 지역 유일의 스파&리조트 호텔로서 웰니스 라이프를 선도하고 다양한 문화, 예술, 놀이를 즐길 수 있는 종합문화시설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대구경북의 주요 관광지와 연계하고 콘텐츠 개발에도 힘써 더 많은 관광객이 대구를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위클리포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