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형도 변화의 바람] (5·끝) 대구 부도심 개발…서대구·검단들 사업 주목…도시 기능 분담 '부도심' 역할 기대

  • 서민지
  • |
  • 입력 2021-09-01   |  발행일 2021-09-01 제4면   |  수정 2021-09-01 09:00
달서·수성·북구에 인구 몰려
시민들 '공간 대혁신' 힘실어
K2 후적지 개발에도 큰 관심
교육격차 해소 함께 이뤄져야

2021082801000870800036171
대구시 북구 검단동 일원 금호워터폴리스 예정지.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2021082801000870800036172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일대 전경.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우리나라 대부분의 도시에서 특정 지역에 많은 기능이 몰리는 양상을 보여왔다. 그렇게 도시의 중심부, '도심(都心)'이 형성됐다. 하지만 도심 과밀화는 크고 작은 부작용을 야기해왔고, 해결책으로 '부도심(副都心)'이 제시됐다. 대도시 내에서 도심의 중심기능을 일부 분담해 수용하는 지역을 일컫는다. 부도심이 성장하면 균형 발전, 도시기능 분담, 지역 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 효과로 이어진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구 서대구KTX역 개통, 서대구역세권 개발, 대구 신청사 이전 등으로 대구에 새로운 부도심이 생길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21082801000870800036173
민선 7기 대구시 주요 성과와 시정 주요 전략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중 49.3%가 공간구조 대혁신 본격화를 가장 잘한 사업으로 선택했다.

◆'공간 혁신 변화'가 도시 균형발전의 초석

대구의 경우 특정 지역에 절반이 넘는 시민들이 거주하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2019년 전체 인구 246만8천222명 중 145만2천629명(58.9%)이 달서구, 북구, 수성구에 거주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대구 시민들은 '공간 혁신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대구 동구 율하동에 거주 중인 문모(37)씨는 "대구 지역별로 특색이 생겨난다면 일부 지역에 시민들이 몰리는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구지역 공간이 변화한다면 지역 경제 활성화와 균형 발전은 물론 부동산 가격 상승을 막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선7기 대구시 주요 성과와 시정 주요 전략에 대한 조사에서도 '공간구조 대혁신 변화'가 주요 성과로 꼽혔다. 지난 5월10일부터 14일까지 대구시는 〈주〉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대구시민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49.3%가 서대구 역세권 개발, 대구시 신청사 건립 등 공간구조 대혁신 본격화를 가장 잘한 사업으로 선택했다. 또 공간혁신 사업에 대해 응답자 중 79.8%가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응답했다.

◆서대구역세권 개발, 엑스코선 대구 부도심 형성에 영향

현재 대구에서 진행 중인 서대구역세권 개발, 엑스코선 건설이 향후 대구지역 공간 혁신 변화를 가져다줄 사업으로 꼽히고 있다. K2 공군기지 후적지 개발에도 관심이 모인다.

서구의 경우 서대구역을 중심으로 재건축·재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서구청에 따르면, 서대구역 인근에는 7개의 재정비촉진구역이 있다. 해당 구역에는 2026년까지 8천332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다.

엑스코선 건설 효과를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북구 검단동 일원은 '금호워터폴리스'가 들어선다. 대구도시공사에 따르면, 1조2천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산업, 물류, 상업 시설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또 2천700여 가구, 주상복합 1천400여 가구가 형성된다.

2012년부터 2018년까지 4천434세대가 들어선 동구 불로동 '이시아폴리스'도 엑스코선 건설 효과를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군위·의성)으로 이전되는 대구공항 K2 후적지, 도시철도 안심차량기지로 옮겨지는 달서구 유천동 월배차량기지도 도심 요충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지역의 한 부동산 관계자는 "서구의 경우 재건축·재개발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고 서대구역세권 개발로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 많은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면서 "엑스코선이 건설되면 접근성 향상 등으로 인해 금호워터폴리스가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균형 발전이 이뤄지기 위해선 장기적으로 발전 가능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하혜수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는 "대구 자치구 재정 불균형을 해결해야 한다. 일자리 창출, 기업 유치 등을 통해 대구시의 재정이 튼튼해지면 균형 발전을 위한 특별회계 등을 만들어 활용할 수도 있다"면서 "지역 격차 요소들을 파악해 해결 방안을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 '교육'이 지역 격차를 발생하는 요소 중 하나인데, 그 격차를 줄일 수 있는 시설 유치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서민지기자 mjs858@yeongnam.com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