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1세대 스타들 남경주-최정원-신영숙-김정민-루이스 초이, 정다영 독특한 이력도 '아침마당' 관심 후끈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19-07-22 00:00  |  수정 2019-07-22
20190722
사진:kbs'아침마당' 방송 캡처

'아침마당’에 남경주, 최정원, 신영숙, 김정민, 루이스 초이, 정다영이  출연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아침마당’에서는 명불허전 코너로 꾸며져 ‘이보다 더 뜨거울 수 없다, 뮤지컬 스타’를 주제로 대한민국 대표 1세대 뮤지컬 스타들이 출연했다.


이날 남경주는 “저는 우리나라에서 뮤지컬 작품중에 초연 작품을 가장 많이 한 배우다. 나이가 들어 배우로서 기운이 빠지는게 아닌가 했는데 얼마전에 상을 하나 받아서 활력이 다시 생겨다. 좋은 일로 아침마당에 출연하게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개그맨 이용식은 “남경주씨의 열렬한 팬이다. 오늘 남경주씨처럼 수염도 그려봤다. 최정원씨는 남편 남경주씨가 젊음을 유지하는거 보면 질투 안나시나요?”라고 말했다.


최정원은 “남경주씨와 제가 30년 가까이 무대위에서 호흡을 하다보니까 부부가 아닌가 하시는데 부부가 아니다. 저희는 뮤지컬계의 최불암, 김혜자다. 사실 남편보다도 더 편한 부분도 있다. 남편과는 손잡고 노래 부르고 이럴 일이 단 한번도 없다. 남경주 씨와 30년 가까이 호흡을 맞추다 보니까 몸이 불편해보이면 바로 눈치를 챌 수 있고 기분이 좋으면 좋구나 느낀다”고 말했다.


남경주는 “콤비라는건 갑자기 생기는건 아닌것같다. 서로 잘 알아야만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영숙은 “아침마당에 나오게 되어 영광이다. 요즘 쉬지 않고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데 어머니께서는 긴장이되셔서 공연장에 와서 공연을 못보시지만 어머니께서 아침마당은 매일 빼놓지 않고 보신다. 효도 하는 기분이다"며 “많은 어머님이 뮤지컬이라는 걸 어려운 것이라 생각 마시고, 친숙한 장르로 받아들여 많이 오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또 “목소리가 예쁘다는 칭찬보다는 목청이 크고 시원시원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었다. 어렸을때부터 칠갑산이라는 노래를 동네가 떠나가라 불렀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영숙은 루이스 초이와 즉석 고음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출연진들은 “이 아침에 이런 고음을 내시는게 정말 대단하다”며 감탄했다.

20190722
사진:kbs'아침마당' 방송 캡처
김정민은 “뮤지컬을 한지 10년정도 됐다. 맘마미아가 4번째 작품이다. 데뷔한지 27년차인데 그동안 아침마당에 한번도 못나왔다. 멋진 분들과 멋진 작품을 하게 되어 이제야 출연하게 되었다. 큰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김정민은 기억에 남는 뮤지컬로 '더팬츠'를 꼽았다. 그는 "데뷔작이다. 세신사의 애환을 담은 작품이다. 원래는 알몸으로 했어야 하는데, 그럴 수는 없고, 알몸처럼 된 옷을 입고 위에 트렁크 팬티만 입었다"고 밝혔다.

루이스 초이는 “저는 충남 서산 출생이다. 저희 어머니는 오늘 마늘을 캐셨어야 하는데 아침마당에 오신다고 밭에 못나가셨다. 저는 가성 전문 뮤지컬 배우다. 오늘 대단한 선배님들과 함께 출연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제 이름은 있어보여서 고급스러워서 이렇게 짓게 되었다. 본명은 최경배다”고 말했다.

또 “제가 5살때 동네에서 300원, 400원 받으면서 노래를 불렀던 기억이 난다. 옆집 할머니께서 용돈을 주시면서 노래 한번 불러보라고 하시기도 했다”고 말했다.

20190722
사진:kbs'아침마당' 방송 캡처
정다영은 “저는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뮤지컬배우다. 정말 긴장된다. 이렇게 유명한 선배님들과 이렇게 유명한 프로그램에 내가 나와도 될까 싶어서 너무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새내기 배우 답게 빼지 않고서 씩씩하게 잘하겠다"고 전했다. 김재원 아나운서는 "아무리 떨려도 마이크를 손으로 잡으면 안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연예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