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위 부위원장에 김용기, 국가지식재산위원장에 정상조

  • 입력 2020-02-10
청 "김용기, 전문성 바탕으로 공공 일자리 성과 민간에 확산 기대"
"정상조, 지식재산권 연구 권위자…지식재산 강국으로 나아가는 데 기여"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용기(60) 아주대 국제학부 대우교수를,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에 정상조(61)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각각 위촉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런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김용기 부위원장은 성균관대를 졸업했으며, 동아일보와 삼성경제연구소를 거쳐 현재 아주대 국제학부 대우교수로 있다.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정책캠프 격인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더좋은더많은일자리추진단장을 맡았고, 현 정부 출범 후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과분과 위원으로 활동했다.


강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대학·민간·연구소 등에서 금융·기업정책 및 국제통상 분야 연구에 매진해 온 경제학자"라며 "이용섭 전 부위원장, 이목희 전 부위원장에 이은 세 번째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경제 전반에 대한 폭넓은 식견과 경험,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기획을 주도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공공부문의 일자리 창출 성과를 민간 부문에까지 확산하고 일자리·경제성장·분배가 선순환하는 포용적 경제를 구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장관급 위촉직이다. 물러나는 이목희 전 부위원장은 오는 4·15 총선에 출마할 예정으로, 자신이 재선(17·19대)한 서울 금천을 지역구로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신청했다.


위촉직은 공직자가 아니므로 선거 90일 전(1월 16일) 공직 사퇴를 규정한 공직선거법 53조 1항 등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는 것이 선관위의 해석이다.

정상조 위원장은 서울대 출신으로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민간위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낸 지식재산권 분야 전문가로 불린다. 


정 위원장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이기도 하다.
강 대변인은 "정 위원장은 특허법·저작권 등 지식재산권 관련 왕성한 연구와 저술 활동을 이어온 권위자"라며 "정부 정책에 참여한 경험도 풍부해 우리나라가 지식재산 강국으로 나아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는 지식재산기본법에 따라 구성되는 대통령 소속 국가 지식재산 정책 심의기구로, 국무총리와 민간위원 한 명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전임 민간 위원장은 구자열 LS그룹 회장이다. 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