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급 2.0% 인상, 난임치료휴가 확대”…포스코 노사 올해 임단협 체결 조인식

  • 마창성
  • |
  • 입력 2019-09-11   |  발행일 2019-09-11 제11면   |  수정 2019-09-11
장인화 대표이사 사장 등 참석
“기본급 2.0% 인상, 난임치료휴가 확대”…포스코 노사 올해 임단협 체결 조인식
포스코 노사가 10일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 조인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노사가 10일 포항 본사에서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상 체결 조인식을 가졌다. 조인식에는 장인화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과 김인철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 등 노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포스코와 교섭 대표노조인 한국노총 소속 포스코노조는 지난 5월24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23회 교섭을 한 끝에 지난달 30일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2.0% 인상과 출퇴근 시간 조정, 난임치료휴가 및 자녀장학금 한도금액 확대 등을 담고 있다.

포스코노조는 9일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를 벌여 86.1% 찬성률로 잠정합의안을 가결했다. 김인철 포스코노조 위원장은 “임단협을 우여곡절 끝에 잘 마무리해 앞으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국내 노사관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