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창당 나선 이언주 의원 “대안세력 나와야 정권교체...정치권 혁신 마중물 되겠다”

  • 이영란
  • |
  • 입력 2019-12-06   |  발행일 2019-12-06 제6면   |  수정 2019-12-06
“한국당 대대적 혁신땐 협력 보수세력은 보다 젊어져야 ”
20191206
최근 신당 창당을 선언한 무소속 이언주 의원. 부산 출신에 경기 광명을이 지역구이지만, 대구경북에도 상당한 지지자를 갖고 있다.

‘보수의 여전사’로 불리는 부산출신의 이언주 의원(무소속·경기 광명을)이 지난 1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래를 향한 전진 4.0’(가칭 전진 4.0) 창당준비위원회에서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추대됐다. 최근 대구에서 ‘나는 왜 싸우는가’의 출판기념회를 가질 수 있을 정도로, 대구경북지역에도 상당한 지지자를 갖고 있는 이 의원의 창당 추진을 바라보는 지역 보수우파 진영의 시선은 복잡하다.

이 의원은 창당 추진 배경을 “결국 나라가 이래선 안된다는 데 뜻이 모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제시하고 국민적 에너지를 끌어올려야 하는데 자꾸 처진다”면서 “이를 해결하려면 대안적인 야권세력이 나와서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 보수 통합 이야기도 나오는데 물러나야 할 인물들이 앞장서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런 진단에 근거해 이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창조적 파괴를 통한 야권의 재탄생과 재구성, 그 과정에서의 대대적 혁신이 필요하다. 우리가 정치권의 혁신을 추동할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창당 준비가 향후 한국당 입당과정에서 지분 확대를 위한 것이란 일각의 지적에 대해 이 의원은 “그러려고 편한 길 놔두고 이 모험을 하겠나. 사람들이 나더러 힘든 길만 골라서 간다고 걱정하더라”면서 “(지금까지 정치를 하면서) 한번도 어떤 계파에 속한 적이 없다”며 부인했다.

한국당과의 관계정립과 관련, 이 의원은 “한국당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이 많지만, 현실의 세력임은 분명하다는 점을 잊지 않고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한국당이 대대적 혁신의 길로 가면 같이 할 수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협력을 하더라도 섞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선거연대 정도로 가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이 의원은 보수를 이끌어가는 사람이 보다 젊어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의원은 “(보수진영의) 노·장·청 조화가 중요하다. 그런데 지금은 노만 가득하다”며 “AI가 전면에 등장하는 앞으로의 시대는 젊은층이 사회를 이끌어가는 것이 맞다. 연륜이 쌓인 분이 멘토가 되고, 그 시대에 적응되어 있는 젊은이를 앞에 내세워야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먼 훗날 대한민국 5천년사에 가장 위대한 인물로 꼽힐 분으로 평가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정부가 이야기하는 ‘포용적 성장’을 가장 먼저 실현한 사람이 박정희 전 대통령”이라며 “박 전 대통령은 배경이 없어도 열심히 하면 잘살 수 있도록 했고, 건강보험 등 사회보장제도를 제도화했다. 당시 경제 상황 속에서 대단한 일”이라고 했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