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공원 민간공원 조성 사업, 중대고비 넘기고 속도 낸다

  • 최수경
  • |
  • 입력 2020-06-04   |  발행일 2020-06-05 제2면   |  수정 2020-06-04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
대구시, 후속 절차 신속히 진행해
이달말 쯤 실시계획인가 고시 예정

 

showpreview.jpg
드론으로 촬영한 대구시 수성구 삼덕동 대구대공원 개발지역 전경. 앞에 보이는 건물은 대구미술관.(영남일보 DB)

오는 7월1일 시행될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대구시가 민간공원조성특례사업으로 추진 중인 대구대공원 사업이 4일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이하 중도위) 심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지 3곳 중 면적이 가장 넓은 대구대공원 사업은 중대한 고비를 넘어서게 됐다. 대구시는 후속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이달말 쯤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할 예정이다.
4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전국 도시계획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중도위는 이날 대구대공원(수성구 삼덕동)민간공원 조성특례사업을 통과시켰다. 지난 14일 심의 때 지적된 사항들이 대부분 보완된 것. 대구대공원 조성사업은 대부분 해당사업부지가 그린벨트(개발제한 구역)여서 중도위 심의대상이다.

 


대구대공원 조성사업 시행은 대구도시공사가 맡는다. 도시공사는 3천150억원을 투입해 165만3천㎡를 공원으로 조성한 뒤 대구시에 기부채납한다. 전체 부지 가운데 27만4천㎡엔 3천세대 규모 대단위 아파트가 들어선다. 이 가운데 1천200세대는 공공임대를, 나머지는 공공분양을 통해 취약계층에게 공급한다. 개발밀도는 ㏊당 200명으로 결정됐다. 


대구시는 다음주 쯤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열어 실시계획인가 고시 여부를 최종 판단한다.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이달 30일 쯤 실시계획이 고시될 것으로 보인다. 고시가 되면 사업시행사는 곧바로 보상작업 등 사업시행에 착수하게 된다.


대구대공원 조성사업은 2024년 쯤 완공을 목표로 진행된다. 공원부지 내엔 달성공원 동물원이 이전하고, 달성토성 복원사업도 진행된다. 대구대공원 부지는 1993년 공원시설로 결정됐지만 지금껏 장기미집행 시설로 남아 있다가 이번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으로 본래 용도를 되찾게 됐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