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구서 수소車 출고 34대 그쳐…수소車 '보급 활력' 잃나

  • 정우태
  • |
  • 입력 2022-05-17 18:56   |  수정 2022-05-17 19:01
인프라 부족·전기車보다 적은 보조금 탓 가능성
gettyimages-1295838950.jpg
이미지는 기사와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전기차 수요는 계속 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수소차에 대한 선호도는 떨어지고 있다. 통상적인 수소충전 인프라 부재 외에도 보조금 등 정부 지원예산이 전기차에 비해 적다는 점이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정부가 올해 수소차 지원예산을 대폭 삭감해 수소차 보급은 더 활력을 잃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7일 환경부가 운영하는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올해 대구시의 수소차 신규 보급 목표는 총 405대이지만 실제 출고 대수는 34대에 불과하다. 반면 전기차 출고 대수는 2천215대(승용 1천506대, 화물 708대, 승합 1대)로 집계됐다. 친환경차 보급 확대라는 정부 정책에 따라 대구시는 최근 2년간 수소차 289대를 보급했다. 보급 목표 대수는 2020년 50대, 2021년 230대, 올해는 405대로 매년 크게 늘었다. 하지만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여건이 열악한 탓에 수소차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보조금 신청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미래형 자동차과 관계자는 "작년까지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으나 올해는 수소차에 대한 관심이 한풀 꺾인 것 같다. 2월부터 접수를 시작해 신청이 들어온 건 현재까지 70대 남짓이다. 목표치인 405대를 채울 수 있을지 현재로선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 새 정부는 수소차 보급 관련 예산을 기존 6천795억 원에서 4천545억원으로 2천250억원 삭감한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추경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고, 지난 1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원안 가결했다.


이에 일각에선 예산 삭감으로 수소차 보급이 크게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탄소중립 구현을 위해 친환경차인 수소차 보급을 늘려야 하는 시기이지만 보조금이 줄어들면 수소차에 대한 수요가 더 줄 수 있어서다. 환경부는 수소차 보급을 확대한다는 정책 방향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새 정부 국정과제인 '미세먼지 걱정 없는 푸른 하늘'의 세부 내용에 '전기차·수소차 등 무공해차 보급 확대'가 포함돼 있다"며 "반도체 수급난으로 신차 출시가 지연되고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방비 확보가 제한되는 등 여러 여건을 반영했을 때 올해 안에 집행이 가능한 수준으로 예산을 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