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섭(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 “공천권 시·도당에 넘겨야”

  • 진식
  • |
  • 입력 2019-11-15   |  발행일 2019-11-15 제7면   |  수정 2019-11-15
출입기자들과 오찬간담회서 언급

내년 4·15 총선을 5개월 앞두고 TK(대구경북) 정치권에서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거머쥐고 있는 국회의원 공천권을 시·도당에 넘겨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정종섭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동구갑)은 14일 출입기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이제는 시·도당에서 지역 국회의원을 공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중앙당에서 지역 인재를 잘 알아보기 힘들다. 지역 인재는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잘 아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구성 방안도 내놨다. 그는 “지역민과 타 지역 인사를 5대 5 비율로 맞춘 (시·도당) 공관위를 구성하면 불공정 시비도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공관위를 지역 사람들로만 채울 경우 학연·지연·혈연에 얽매일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정 위원장은 특히 “중앙당이 공천권을 지역으로 이양하게 되면 현재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보수 대통합 문제도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국당,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우리공화당 등 보수우파 세력의 통합 논의 중심엔 공천권이 자리하고 서로가 이를 양보하지 않으려고 함에 따라 통합이 지지부진한 것에 대해 우회적으로 해법을 제시한 것이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한국당 정태옥 의원(북구갑)도 공천과 관련해 “앞으로 각 정당의 선거 후보자 공천과정도 공직선거법 테두리 안에 넣어 법제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독일처럼 공천의 룰도 선거법으로 규정해야 잡음을 없애고 공정성을 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