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이전 주변 지원계획’ 의성 공청회, 유치 열기만큼 후끈

  • 마창훈 손동욱
  • |
  • 입력 2019-12-05   |  발행일 2019-12-05 제2면   |  수정 2019-12-05
20191205
4일 의성군 청소년센터에서 열린 ‘대구 군공항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안) 공청회’에서 발표자들이 발표와 질의 답변을 하고 있다. 손동욱기자 dingdong@yeongnam.com

4일 ‘대구 군공항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 주민공청회’가 열린 의성군청소년센터 대강당. 공항 유치를 갈망하는 의성군민의 열기는 행사 전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자원봉사에 나선 시민단체 회원들은 ‘공항은 의성으로’ ‘찬성 100%’ 등의 슬로건이 적힌 덧옷을 입은 채 분주하게 움직였다. 공청회 책자 500여 부는 순식간에 동이 났고, 대강당에 준비된 450여개의 의자는 공청회 시작 20여분 전에 빈자리가 없어 예비좌석을 추가하기도 했다.

행사전에 책자 500부 순식간 동나
공청회장 만원…예비좌석도 꽉 차

주민 “비안에 이주민단지” 등 제안
대구시 “군위·의성군 의견 최우선”


국방부·대구시가 공동 주관한 공청회는 사업추진 경과·향후 계획·지원계획 설명에 이어 민간 전문가 발표·질의 답변·방청객 의견 제시 등으로 진행됐다. 공군은 △군공항 이전사업 △이전 주변지역과 지원사업 △신설 군공항 사업 개요 등에 대해 설명했다. 대구 군공항 선정위원회 위원으로 공청회를 주재한 서정철 한국갈등학회 이사는 “추후 민간공항(통합신공항)에 대한 논의도 있겠지만, 오늘은 대구 군공항 이전에 따른 이전지 주변지역 지원과 관련한 공청회”라며 공청회 성격을 분명히 해두었다. 발제자로 나선 외부 전문가는 “통상적으로 지원계획과 관련된 공청회는 사업 착수 전(최종이전지 결정 후)에 진행되는데, 이번 경우는 단독 후보지(군위군 우보면)와 공동후보지(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를 두고 진행되는 찬반투표와 관련한 사전 설명회 성격을 띠고 있어 조금은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주민 의견엔 절실함이 묻어있었다. 주민대표로 나선 김민주 바르게살기협의회 비안면위원장은 “비안면에 거주하는 농민이다. 이주민을 위한 이주단지 조성 사업과 군 인력이 상주하는 거주단지 조성사업을 군 공항 직접 피해지역인 비안면에 조성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한탁 전 의로운쌀연합회장은 “의성군 주민이 농사를 통해 소득을 끌어올리기 위해선 공항과 함께 상생하는 농업이 돼야 한다. 이를 위해 친환경농업기술센터를 활용해 친환경농업지구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원 계획은 군위·의성군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반영하겠다. 군위 우보가 이전지로 결정되면 군위에 3천억원을 들여 4개 분야 11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며 “의성 비안과 군위 소보가 선정되면 의성과 군위에 각각 1천500억원씩 지원한다. 의성은 4개 분야 10개 사업, 군위는 4개 분야 11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의성=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