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경제계에 "과감한 투자로 코로나19 대응해야" 주문

  • 김상현
  • |
  • 입력 2020-02-13   |  수정 2020-02-13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한 설비투자 차질없이 진행해달라"
2020021301000567800023071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축 우려와 관련, 경제계에 과감한 투자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다.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 성장의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CJ의 '기생충'과 LG전자의 '롤러블 TV',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로봇 '볼리'·인공인간 프로젝트 '네온', 현대차의 도심 항공용 모빌리티, SK의 불화수소 가스·블랭크 마스크·불화폴리이미드 생산공장 완공 등은 거론하며 "기업의 도전과 혁신이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이 조(兆) 단위의 경영안정 자금을 긴급 지원하고, 롯데그룹이 우한 교민을 후원한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필요한 금융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 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며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도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중국 진출 계획을 세웠던 LG의 2차 전지 소재 공장이 구미시에 자리 잡은 점을 언급하며, 제품 생산에 차질을 빚는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를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신종 감염병이라고 하지만 너무 위축돼 있었다"며 "저도 요 며칠 (위축된 심리를) 대반전시키는 데 맞추고 있다. 재계도 뜻을 모아 분위기를 붐업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