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코로나19 확진자 판정 당일 이동경로는

  • 이하수
  • |
  • 입력 2020-02-20   |  수정 2020-02-20
경산서 기차 타고 상주역 도착
택시 타고 자택 이동 중 발열
상주성모병원으로 가 발열체크
다시 택시 타고 상주보건소 이동

【상주】상주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1명이 발생했다.

상주시에 따르면 경산시에 거주하는 A씨(여·22)가 고열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양성인 것으로 판정됐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경산에서 기차를 타고 김천역을 거쳐 상주역에 도착했다. A씨는 택시를 타고 자택으로 이동하던 중 열이 나자 곧바로 상주성모병원으로 갔다. 이 병원 입구 선별진료소에서 체온이 38℃로 나타나자 검사를 위해 다시 택시를 타고 상주시보건소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소에서 검사를 의뢰한 결과 20일 오전 4시 확진 환자로 판명됐다.

A씨는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인근 H약국에서 약을 사 택시를 타고 바로 귀가했다.

상주시는 확진 판정이 난 직후 A씨를 태운 택시를 확인해 운행을 중지시키고 기사들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보건소를 폐쇄하고 A씨와 접촉한 보건소 직원들도 자가 격리시켰다. 보건소의 야외 선별진료소는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다. 시는 또 A씨가 들른 약국은 소독 후 폐쇄하고 약사는 자가격리 조치했다.

A씨는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곧 국가지정 격리병동이 있는 동국대 경주병원 등으로 이송할 방침이다.

시는 A씨가 탄 택시의 운행기록을 파악해 시민에게 알리는 등 탑승객 파악에 나섰다. 또 A씨와 접촉한 다른 사람이 있는지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이하수기자 songam@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