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대선' 서울종로서 승리한 이낙연, 대권가도 탄탄대로

  • 구경모
  • |
  • 입력 2020-04-16   |  발행일 2020-04-16 제11면   |  수정 2020-04-16
희비 엇갈린 대권 주자들…향후 행보 관심
李, 초반부터 승기 잡고 민주당 전국 지지 유세로 압승 주도
당내 지지기반 약하다는 평가 극복 '호남대망론'에 힘 실릴듯
유승민, 당권 도전 관측…김병준도 낙선하며 대권서 멀어져

202004150100057610002354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각 방송사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총선에 도전한 대권 잠룡들의 명암이 4·15총선에서 갈렸다. 험지에서 또는 버거운 상대와의 싸움에서 승리를 거머쥔 이들은 대권으로 가는 날개를 달았고, 패배의 쓴잔을 마신 이들은 대권의 날개가 꺾인 채 치명상을 입었다.

미니 대선으로 불리며 초미의 관심이 집중됐던 '서울 종로구' 선거구의 승리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거머쥐었다. 이번 총선에서 맞붙은 이낙연 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각각 지금의 문재인정부와 지난 박근혜정부에서 국무총리였다는 점, 여야 가장 유력한 대권주자로 손꼽히는 대결이란 점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았다.

이낙연 위원장은 정치 1번지 종로구에서의 승리로 여권 유력 대선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힌 것은 물론 당내 지지 기반이 약하다는 약점도 극복했다는 평가다. 이 위원장은 초반부터 승기를 잡고,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뒤 전국을 누비며 민주당 후보 지지 유세를 펼쳤고, 그 결과 민주당이 압승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이에 따라 전라도 출신으로 전라도에서만 4선 국회의원을 지낸 이 위원장은 당내 친문(親문재인) 세력의 견제를 넘어 당의 전폭적 지지와 함께 호남 대망론을 내세우며 2022년 3월 있을 대선 가도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2020041501000576100023542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 등이 제21대 총선일인 15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개표방송을 시청하던 중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황교안 대표의 정치적 입지는 위태로워졌다. 당초 황 대표는 수도권 험지 출마로 자신을 겨냥한 리더십 위기를 극복하는 동시에 여권 대선주자 1위를 꺾고 '정치 신인'이란 꼬리표를 떼겠다는 복안이었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 자신뿐만 아니라 통합당마저 초라한 성적에 그치면서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것은 물론 자신의 정치생명마저 위태롭게 됐다.

중도 보수층 공략을 위해 투입된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의 대권 도전에도 물음표가 붙는다. TK를 벗어나 외연 확장을 노린 동시에 당내 지지세력 확보를 기대했던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대패로 유력 대권주자 등극의 길은 멀어졌다. 다만 보수 대통합을 위해 불출마 선언을 하며 백의종군을 선언한 만큼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황교안 대표를 대신해 당권 도전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이 밖에 서울 광진구을에 출마한 재선 서울시장 경력의 오세훈 후보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정치신인 민주당 고민정 후보에게 패하면서 치명상을 입었다. 세종을에 출사표를 던진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역시 민주당 강준현 후보에게 패배하면서 대권의 길이 멀어진 것은 물론 정치적 입지마저 불안해졌다.

반면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됐다가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구을 선거구에서 당선된 홍준표 전 한국당 후보와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살아남았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