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반목 청산하고 대통합의 길 열어야"

  • 박주희
  • |
  • 입력 2020-04-29   |  수정 2020-04-29
진제스님1.jpg
진제 스님. 영남일보DB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반목과 대립을 청산하고 새로운 미래를 위해 대통합의 길을 열어야 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의 최고 지도자인 종정(宗正)이자 팔공총림 동화사 방장인 진제스님<사진>은 부처님오신날을 앞둔 28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대독한 교시(敎示)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대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법계(法界)가 서로 연기(緣起)돼 있기에 우리는 홀로 존재할 수 없다. 서로 용서와 화합으로 이 국난을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제언했다. 이어 '코로나 19' 상황에서 불교계 대응을 주도해온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치하하고 "우리 불교는 지금도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사찰 템플스테이에서 휴식공간과 공양을 제공하고 안심입명(安心立命)을 얻도록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진제스님은 "인간의 생명과 안전은 최상의 절대적 가치"라며 "우리 사부대중(四部大衆·스님과 재가불자) 신명을 다 바쳐 불조(佛祖)의 소명과 시대적 책무를 다해야 겠다"고 당부했다.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문화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