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장미 북상, 대구경북지역 10일 오후 태풍예비특보

  • 김기오
  • |
  • 입력 2020-08-09   |  수정 2020-08-09
태풍.jpg
제5호 태풍 장미 예상 진로도(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함에 따라 10일 오후를 기해 대구-경북지역과 경북북부앞바다 경북남부앞바다에 태풍예비특보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아침을 기해서는 경남 남해 거제 통영에, 이날 오전엔 울산 부산 경남(남해 거제 통영 제외)과 울산앞바다에 태풍예비특보를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420km 부근 해상에서 북상해 오후 3시쯤에는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2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전망이다. 

 

태풍은 10일 오전 3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겠으며, 이날 오후 3시쯤에는 부산 서남서쪽 약 70km 부근 해상까지 올라올 전망이다.  

태풍은 부산-경남지역과 대구경북에  영향을 미치고 10일 오후 9시쯤 울릉도 남서쪽 약 50km 부근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김기오기자 mvalle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