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5% VS 47.5%...다주택자 종부세강화 여론 수도권 내서도 찬반 팽팽

  • 임성수
  • |
  • 입력 2020-08-13   |  수정 2020-08-14
photo_2020-08-13_09-18-59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강화에 대한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2일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강화에 대한 질문에 '찬성' 47.5%(매우 찬성 32.0%·찬성하는 편 15.5%), '반대' 47.5%(매우 반대 28.5%·반대하는 편 19.0%)로 조사됐다. '잘 모른다'는 응답자는 5.0%였다.


지난 7월8일 리얼미터의 같은 조사(찬성 53.5%·반대 41.4%)와 비교하면, '찬성' 응답은 6.0%포인트 하락하고 '반대'는 6.1%포인트 증가했다.


이번 조사에서 눈길을 끈 점은 같은 수도권 중 서울과 경기·인천의 의견이 크게 갈린 점이다. 서울은 '찬성' 36.5%, '반대' 63.5%로 반대 응답이 더 많았다. 반면 경기·인천에서는 '찬성' 54.8%, '반대' 38.2%로 찬성 응답이 더 높았다. 7월8일 조사와 비교해서는 서울에서는 '반대' 응답이 18.3%포인트 상승한 반면, 경기·인천에서는 '반대' 응답이 4.1%포인트 하락했다.
대구경북에서는 '찬성' 34.9%, 반대 60.0%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40대와 50대에서 '찬성' 응답이 50%대를 웃돌았고, 30대와 60대에서는 찬반이 팽팽했다. 지난 조사에서 '찬성' 응답이 많았던 중도층도 찬반이 각각 42.9%와 55.3%로 '반대'에 기울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