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수능 국어 " 6·9월 모평·작년 보다 쉬웠다"…수능 끝나는 시간은?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20-12-03

 

수능연합.jpg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고 있는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출제위원장인 민찬홍 한양대 교수가 출제 방향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1교시 국어영역 난이도는 지난해 수능보다 비교적 쉬웠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 치러진 6·9월 모의평가보다도 다소 쉬웠다는 평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상담교사단 윤상형 영동고 교사는 이날 오전 “올해 수능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올해 6·9월 모의평가와 비교했을 때 다소 쉽게 느낄 수 있다”며 “비교적 새로운 접근을 요하는 문제가 두세 문항 정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기존 출제유형을 거의 유지했으며 전반적인 난이도가 쉽게 느껴져 수험생들이 문제를 잘 해결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국어영역의 난도를 상승시킨 독서 영역의 지문 길이가 적당하고 어려운 개념이 출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최근까지 수능 국어영역은 `불수능` 기조로 출제돼 왔다. 지난 2018년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은 만점자 비율이 0.03%에 불과한데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전년에 비해 16점 높은 150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난이도의 시험으로 불렸다.

지난해 치러진 수능도 표준점수 최고점이 140점에 달했다. 올해 6·9월 모의평가에서도 표준점수 최고점이 각각 139점·138점을 기록하는 등 고난도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입시업계의 분석이었다.

오수석 소명여고 교사도 “전년도 수능, 올해 6·9월 모의평가와 출제 경향이 유사해 기출을 풀어보고 준비한 수험생이라면 다소 쉽게 느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올해는 신유형과 고난도 유형의 문제 비중이 높지 않고 수학적 계산이 필요한 문항도 없어 수험생 체감 난도는 쉬웠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난도 문항으로는 20번과 36번 문항이 꼽혔다. 20번 문항은 보기로 조선 후기 실학자 박제가의 `북학의`를 제시하고 지문과 연계해 비판적 읽기를 수행한 후 답을 고르는 문항이다.

 36번 문항은 3D 애니메이션과 관련한 비문학 지문을 이해한 뒤 추론으로 적절한 답을 선택해야 하는 문제였다.

윤 교사는 “ 36번 문제는 단순히 지문에서 정보를 확인하는 기존 독서영역 문제와 달리 주어진 지문을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추론해야하는 문제기 때문에 다소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역별로는 화법과 작문 영역의 경우 익숙한 문항과 지문이 출제돼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는 낮았을 것이라고 분석됐다.

문학 역시 대부분 EBS 연계 지문을 바탕으로 익숙한 문항이 출제돼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는 평이다. 진수환 강릉명륜고 교사는 “현대소설과 고전소설의 경우 EBS 비연계 작품이 있어 생소할 수는 있으나 작품 난이도가 높지 않아 크게 어렵진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 교사는 “올해는 수능 접수 인원이 49만여 명으로 50만 명 미만으로 수능을 보는 첫해”라며 “상위권 변별력도 중요하지만 등급 구간별 인원변화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어 영역에 대한 추후 결과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최종 성적표를 받고 등급 구간에 표준점수를 확인한 뒤 정시 지원전략을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원 강릉명륜고 진수환 교사는 "전체적인 문항들이 이전 출제된 문항처럼 익숙한 문항으로 출제돼 문제해결에 큰 어려움이 없었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현대시를 제외한 모든 작품이 EBS와 연계됐기에 크게 낯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수능출제본부는 국어 출제방향에 대해 "문항을 복잡하게 만들기보다 평가 목표에 충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8학년도 입학생부터 적용된 2015 개정 고등학교 국어과 교육과정의 목표와 내용에 기초해 출제했다고 설명했다. 

오늘 치뤄진 수능 끝나는 종료시간은 5교시 이수에 따라 마치는 시간이 달라진다. 수능 끝나는 시간은 5교시 제2외국어,한문을 응시 하지 않으면 4교시 4시 32분 이후에 마치게 된다. 5교시 제2외국어,한문을 응시하면 끝나는 시간은 5시 40분이후에 종료하게 된다.

한편, 2021 수능 시간표는 1교시 국어영역(오전8시 40분~10시)로 2교시 수학영역(오전10시 30분~낮12시 10분)치뤄진다.

점심시간은 12시 10분~ 1시 50분이다. 3교시 영어영역은 오후1시 10분~2시 20분이며 4교시 한국사,사회,과학,직업탐구는 오후2시 50분~4시 32분이다. 5교시 제2외국어,한문은 오후5시~5시 40분이다.

4교시 한국사 영역에 모든 수험생이 반드시 응시해야한다. 한국사는 필수영역으로 응시하지 않을 경우 무효처리 된다.

제2외국어 응시하지 않은 학생은 4교시 한국사,탐구영역이 끝난 뒤 오후 4시 32분 시험이 끝난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교육/과학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