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아이] "알레르기 질환, 정신건강과 강력한 연관"

  • 입력 2021-10-19   |  발행일 2021-10-19 제15면   |  수정 2021-10-19 07:37

알레르기 질환과 정신 건강 사이에 강력한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대 애슐리 부두-아그레이 역학 교수 연구팀은 천식, 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같은 알레르기 질환이 있으면 우울증, 불안장애, 조울증(양극성 장애) 같은 정신 건강 장애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의 성인 약 180만명의 조사 자료가 담긴 영국 바이오 뱅크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사람은 알레르기 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우울증, 불안장애, 조울증 발생률이 각각 45%, 29%, 2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는 알레르기 질환과 정신 건강 사이에 강력한 연관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인과관계를 증명하는 것은 아니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러나 인과관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 알레르기 질환이 호전되면 정신 건강도 좋아지는지 아니면 거꾸로 정신 건강이 좋아지면 알레르기 질환도 호전되는지를 추가 연구를 통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