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도전 다음 경기로

  • 진식
  • |
  • 입력 2022-05-15   |  발행일 2022-05-16 제23면   |  수정 2022-05-16 09:03
번리전 풀타임 소화했으나 득점포 가동 못해
토트넘은 케인의 페널티킥 골로 1-0 승리
SOCCER-ENGLAND-TOT-BUR/REPORT
15일 오후 8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와 번리의 경기에서 전반 추가 시간 토트넘의 해리 케인(왼쪽)이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손흥님과 함께 그라운드를 달리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의 아시아 선수 최초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도전이 다음 경기로 미뤄졌다.

손흥민은 15일 오후 8시(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번리와 열린 2021~2022시즌 EPL 37라운드에 선발 출전했으나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현재 손흥민은 이번 시즌 21골로 EPL 득점 랭킹 단독 선두인 무함마드 살라흐(22골·리버풀)에 1골 차이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손흥민은 최근 8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포함해 10골을 성공시키며 물오른 감각을 뽐내고 있다. 반면 살라흐는 지난 13일 첼시전에서 전반 33분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돼 다음 경기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다.

전반을 이렇다 할 슈팅 없이 마친 손흥민은 후반 19분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라이언 세세뇽이 페널티박스 왼쪽 구석에서 손흥민에게 침투 패스를 내줬다. 이를 손흥민이 쇄도하며 슬라이딩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닉 포프가 막아내 아쉬움을 남겼다.

이어 후반 35분 세세뇽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에 서 터닝 슛팅을 날렸으나 골키퍼에 또 막혔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를 1-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 토트넘과 번리의 골 점유율이 78% 대 22%로 토트넘이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으나 골문은 좀체 열리지 않았다. 전반 16분 해리 케인의 헤더 슛이 수비수 발에 걸렸고, 48분에는 문전 앞에서 케인의 결정적인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기도 했다.

그러나 전반 추가 시간 페널티 지역 안에서 번리 수비수 애슐리 반스의 반칙이 VCR 판독 끝에 확인됐고, 키커로 나선 케인이 마무리했다. 케인은 상대 골키퍼가 멍하니 서서 보고만 있을 정도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왼쪽 깊숙한 구석으로 꽂아 넣었다.

1-0 리드를 지켜 승리한 토트넘은 승점 68점(21승5무11패)으로 아스널(66점)을 2점 차이로 제치고 리그 4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오는 23일 노리치 시티와의 리그 28라운드에서 골 사냥에 나선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