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서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죽은 채 발견

  • 입력 2019-08-20   |  수정 2019-08-20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국제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죽은 채 발견됐다.


 20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분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앞바다에서 파도타기하던 레저객이 죽은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 거북은 바다 위에 떠 있어 살아있는 것처럼 보였으나 확인한 결과 죽은 상태였다.


 다만 죽은 지 오래되지 않아 보존상태는 비교적 양호하다.


 거북은 길이 74㎝, 너비 50㎝ 크기로 나이는 50∼60년 정도로 추정한다.


 푸른바다거북을 비롯한 바다거북은 국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있다.
 포항해경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넘겨 처리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물속에서는 살아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막상 해변에 두고 보니 죽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