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21대 1호 법안 '코로나 패키지' 검토...사무총장 김선동 유력

  • 정재훈
  • |
  • 입력 2020-05-29   |  수정 2020-05-29
2020052900020143653.jpeg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의원들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3차 당선자총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당 차원의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코로나19 위기 탈출을 위한 민생지원 패키지'를 제출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이날 당선자 총회를 열어 의견을 모은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총회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지난 28일 합당한 뒤 열린 첫 공식행사여서 눈길을 끌었다. 양당 출신 당선자들의 첫 상견례 자리임과 동시에 1호 당론으로 발의할 법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이다.

통합당에 따르면 민생지원 패키지 법안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본 △의료기관 및 사업자 △정상적인 교육에 어려움을 겪은 대학생 △아이 돌봄 유급휴가를 지원하는 사업자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 대한 지원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최대 관심사인 코로나19 위기 탈출을 위한 민생지원 패키지법안을 1호 법안으로 하기로 했다"며 "6월1일에 제출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패키지 법안에 대한)반대도 있었고 이것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도 필요하다"며 "보완작업을 거친 뒤 법안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합당 절차를 완료했다. 한국당 소속이던 비례대표 당선인들은 총회에 앞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4월1일 이 자리에서 형제정당이 총선 이후 다시 하나가 될 것이라고 약속드렸다. 이제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됐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강소(强小) 야당'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이들은 합당 이후 통합당의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할 것을 건의하기도 했다. 당명 변경은 6월 이후 가동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결정한다. 김종인 비대위의 첫 사무총장으로는 21대 총선 낙선자인 김선동 의원(재선·서울 도봉구을)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