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8월 17일 임시공휴일 '미정'

  • 오주석
  • |
  • 입력 2020-08-07   |  발행일 2020-08-08 제11면   |  수정 2020-08-08
2020080601010002232.jpeg
국내 중소기업의 절반은 임시 공휴일인 8월17일 휴무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국내 중소기업의 절반은 임시 공휴일인 8월17일 휴무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실행 이유는 업무 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의 타격이 주된 원인이었다.

7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전국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 참여 기업의 절반 이상(50.3%)이 8월17일 휴무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휴무를 계획하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3곳도(28.7%) 되지 않았으며,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중소기업도 21.0%에 달했다.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주된 이유로는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 (39.7%)과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이란 이유를 가장 많이 꼽았다.
반면, 휴무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은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 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도 주된 원인으로 지목했다.

한편 임시공휴일의 지정의 주 이유인 소비개선 효과에 대해선 '효과가 크다'라는 응답(35.7%)이 '효과가 작거나 없다'라는 응답(18.3%)보다 두 배 정도 높았다.
오주석기자 farbrother@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