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청와대 집단사표 조기 레임덕 느낌, 매우 이례적"

  • 최미애
  • |
  • 입력 2020-08-08   |  수정 2020-08-08

미래통합당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8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등 수석 비서관들의 집단 사표에 대해 "매우 이례적"이라며 "난파선 탈출과 조기 레임덕의 느낌적 느낌"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박근혜 탄핵이후 당시 한광옥 비서실장 이하 참모진들이 집단사의 표명한 거 말고는 흔치 않은 경우"라며 "민심을 무마하고 국면 전환을 위한 것이라면 대통령이 직접 참모진을 교체하는 게 정상 아닐까"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주도한 문책성 교체가 아니다. 비서실장과 수석들이 임명권자에게 집단사표를 던진 모양새"라며 "왠지 고요한 절간 같은 청와대, 사람들이 다 떠난 텅 빈 집처럼 느끼는 건 저만의 기우이자 우려겠지요"라고 덧붙였다.

최미애기자 miaechoi21@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