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간선급행버스체계 노선 3개 만들어진다

  • 정지윤
  • |
  • 입력 2021-11-08   |  발행일 2021-11-09 제2면   |  수정 2021-11-09 09:03
서구청~MBC 대구문화방송, 서부정류장역~북부시외버스터미널, 칠성교~입석네거리 2025년부터 2030년까지 사업 예정
clip20211108102457
대구 BRT 사업노선도 <국토교통부 제공>

대구에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노선 3개가 만들어진다.

8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에 따르면, 'BRT 종합계획 수정계획(2021~2030)'이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대구에도 중장기 사업으로 BRT 노선이 만들어진다. 대구 서구청~MBC 대구문화방송(평리신천 BRT, 6.5㎞), 서부정류장역~북부시외버스터미널(대명비산 BRT, 6.0㎞), 칠성교~입석네거리(아양신암로 BRT, 3.9㎞) 구간이다. 오는 2025년부터 2030년까지 사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BRT란 전용 주행로, 정류소 등의 시설을 갖춰 급행으로 버스를 운행하는 교통체계이다. 통행 속도 및 정시성 확보 등 도시철도에 준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BRT의 장점이다. 또 건설비는 도시철도의 10분의 1, 운영비는 7분의 1에 불과해 가성비 높은 교통수단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BRT가 더 많은 사람이 선호하는 대중교통수단이 될 수 있도록 BRT 구축계획과 주요정책과제를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