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 주기중, 4~30일 대구 인터불고호텔 갤러리서 개인전

  • 박진관
  • |
  • 입력 2021-12-03   |  발행일 2021-12-06 제21면   |  수정 2021-12-03 23:16
2021120301000105100003581
주기중 '물결 프로젝트(동해)'

사진가 주기중이 4일부터 30일까지 대구 인터불고호텔 갤러리에서 '자연 속 패턴(Patterns in Nature)'을 주제로 다섯 번째 개인전을 연다.

주기중은 전통 산수화를 사진으로 구현하는 '신(新) 진경산수' 작업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포란(2016)' '코스모스(COSMOS·2018)' '산수(2018)' '선물(2021)' 등 네 차례 개인전을 가진 그는 이번 전시에서 산과 바다, 사막과 설원 등 서로 다른 대상을 '물결(wave)'이라는 유체의 패턴으로 연결하며 자연과 우주의 질서에 대비시켰다. 지난 3년간 태풍이 오거나 풍랑주의보가 일 때마다 부산에서 고성까지 동해안을 따라 지형을 관찰하며 작업했다.

작가에 따르면, 물결이란 자연현상적 기(氣)의 흐름이자 에너지의 패턴이다. 거센 파도가 바위에 부서지는 흰 거품을 카메라 고유의 '장노출' 기법으로 산에 운해가 드리워진 것처럼 표현한다. 사진기자의 내공이 엿보이는 듯 바다가 산처럼 무애하고, 산이 파도처럼 물결친다. 사막과 설원 역시 여성의 아름다운 곡선을 연상케 한다.

2021120301000105100003582
주기중 '물결 프로젝트(설원)'

주기중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중앙일보 사진기자로 입사해 사진부장과 영상에디터, 멀티미디어 팀장, 시사미디어 포토디렉터를 거쳤다. 아주특별한사진교실, 서울시 50+재단에서 사진강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작가, 사진비평 및 전시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주기중은 작가노트에서 "일상에 지치고, 마음이 울적할 때 자연을 찾는 건 단지 아름답기 때문만은 아니다. 자연의 섭리, 우주의 질서에 대한 깨우침을 주기 때문"이라며 "자연은 영혼의 안식처이자, 내 사진의 아틀리에"라고 했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