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기상대의 승격, 언제까지 뭉갤 건가

  • 인터넷뉴스팀
  • |
  • 입력 2014-12-15   |  발행일 2014-12-15 제31면   |  수정 2014-12-15

대구기상대의 지방기상청 승격이 또 무산됐다. 기상청이 최근 공개한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에는 수도권 기상청을 신설하고, 충청·제주지역 기상대를 통합해 지방조직을 광역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지만, 대구기상대의 지방청 승격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지난 10월까지만 해도 대구기상대 승격은 기정사실화되는 듯했다. 10월 국회 국정감사 때 공개된 ‘기상청 조직개편 방안 최종보고서’에는 기상청, 지방기상청, 기상대로 분산된 기능을 도단위로 모으고, 5곳의 지방기상청을 7곳으로 늘리기로 돼있었다. 신설될 지방기상청으로는 수도권과 대구가 꼽혔다. 그러나 결국 대구는 무산됐다.

대구기상대 승격 불발은 기능이 축소될 것을 우려한 경북도내 일부 지역 기상대의 반대가 걸림돌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더라도 그게 합당한 변명이 될 수는 없다. 기상청과 행정자치부·지자체의 사전 소통과 조율이 미흡했다고 판단하는 까닭이다.

이제 광역경제권 중에서 지방기상청이 없는 곳은 대구·경북뿐이다. 게다가 대구기상대가 지방기상청 승격을 요구한 지 벌써 10년이 지났다. 대구기상대는 지난해 9월 동구 효목동으로 청사를 이전하면서 지방기상청 승격에 대비해 시설까지 대폭 확충했다. 그런데도 승격이 무산됐다니 허탈할 뿐이다.

대구기상대가 지방기상청으로 승격돼야 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 대구는 산으로 둘러싸인 내륙형 분지여서 여름철 기온이 높고 게릴라성 폭우가 발생한다. 소백산맥을 끼고 있는 문경 및 상주, 김천은 국지성 호우가 자주 쏟아진다. 특히 원자력발전소가 밀집한 경북지역은 지진에 대한 정확한 예보와 분석이 필수적이다. 강진은 아니더라도 미진(微震)의 발생 빈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맞춤형 기상정보가 반드시 필요한 지역이 대구·경북이다.

하지만 부산기상청 소속의 대구기상대로는 맞춤형 기상정보와 서비스를 지역민에게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다. 업무 기획이 가능하고 예산권이 있는 지방기상청이 아니고서는 지역 특성에 맞는 예측수치 모델 개발부터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제 기상정보를 단순한 날씨 예보로 봐서는 곤란하다. 경제활동과 재난예방에도 필수조건이다. 대구기상대의 지방청 승격, 더는 미룰 사안이 아니다. 정부의 재고(再考)를 기대한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