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먹은 말라리아약 코로나 예방 효과는 없어"

  • 입력 2020-06-05   |  발행일 2020-06-05 제11면   |  수정 2020-06-05
미네소타대연구진 시험 결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복용한다고 밝힌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효과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네소타대 연구진이 코로나19에 노출됐거나 고위험 가정에 거주하는 821명을 대상으로 시험한 결과 이같이 나왔으며, 연구 결과는 의학 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에도 게재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번 연구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복용군과 플라시보(가짜약) 복용군의 코로나19 발병률은 각각 11.8%와 14.3%로 치료제를 복용해도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했다고 해서 코로나19 증상이 확연하게 줄어들지 않는다는 의미다.

다만 치료제 복용으로 심장병 발생을 포함한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으며, 실험대상자의 40%가 경미한 복통을 앓는 정도의 부작용만 나타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너무 경미한 차이여서 치료제 효과가 우연에 의한 결과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