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선거 개입 안 원할 것” 美대선 겨냥 北성명에 경고

  • 입력 2019-12-09   |  수정 2019-12-09
“비핵화 협상 테이블서 내려져”
북한 유엔대사 대미 압박 높여
연말시한 앞두고 양측 갈등 고조
트럼프 “적대적행동땐 놀랄 것”
ICBM 발사·핵실험 재개 경계
2019120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플로리다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 앞에서 기자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7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비핵화 대화가 내년 미국 대선을 의식한 국내 정치용이라는 뉘앙스로 언급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 대선 개입은 안 된다는 식으로 강하게 경고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이 다가오면서 북미 양측의 갈등 고조와 함께 기싸움이 점점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특히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에 대해 북한이 강력 반발하며 북미가 거친 언사를 주고받은 데 이어 북한의 미국 대선 개입 가능성을 놓고도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지금 미국과 긴 대화를 가질 필요가 없다"면서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말했다.

대북 적대정책 철회 전까지 비핵화 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협상탁(협상테이블)에서 내려지지 않았나 하는게 제 생각"(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라는 발언과 같은 맥락으로 이해된다.

비핵화 협상 재개에 앞서 제재 해제나 체제안전 보장에 대한 가시적 조치를 내놓으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김 대사의 성명에서 주목되는 지점은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는, 국내 정치적 어젠다로서 북미대화를 편의주의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시간벌기 속임수"라고 주장한 부분이다.

여기서 ‘국내 정치적 어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2020년 재선 행보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가도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실질적 성과 없이 북한과 대화를 이어가는 모양새만을 연출해 대선 전략에 활용하는 상황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담은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공교롭게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내년 대선 개입 가능성을 거론하며 북한의 적대적 행동에 대해서도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는 내가 다가올 선거를 치른다는 것을 안다"며 두 차례나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 질문에도 없는 대선 문제를 왜 갑자기 꺼냈는지 알 수 없지만 김성 대사의 성명에 대한 일종의 반응 아니냐는 해석을 낳는 부분이다.

북한이 ‘레드라인’으로 여겨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핵 실험을 재개할 경우 대선전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이자 북한이 이런 행동을 해선 안 된다는 경고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고도 언급하며 북한의 도발이나 긴장 고조 행위 가능성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 역시 재차 강조하며 비핵화 협상의 재개와 함께 두 사람의 신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는 긍정적 메시지도 발신했다. 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