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스마트폰 '진달래7' AI비서, 북한말 사용할까

  • 입력 2020-02-06   |  발행일 2020-02-06 제15면   |  수정 2020-02-06
음성·지문 등 생체인식기술 탑재
애플 '시리'와 닮은꼴 기능 눈길

2020020501000208700008251
북한 만경대정보기술사가 출시한 최신형 스마트폰 '진달래6'(오른쪽), '진달래7'에 음성과 지문, 안면 정보 등을 기반으로 하는 최첨단 생체인식 기술이 탑재됐다고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이 4일 소개했다. 조선의 오늘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2020020501000208700008252
2020020501000208700008253
인공지능과 증강현실 기술, 음성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문자입력 기능이 탑재됐다는 북한 만경대정보기술사 제작 스마트폰 '진달래7'. 연합뉴스

과학기술 발전 노선에 힘을 써온 북한이 '지능형 손전화기'(스마트폰) 기술개발·보급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5일 최신형 스마트폰 '진달래7'을 공개했다.

만경대정보기술사가 자체개발했다는 스마트폰 진달래 시리즈는 2017년 3월 '진달래3'으로 처음 공개됐는데, 당시 아이폰과 유사한 외형이 이목을 끌었다.

2년8개월 만에 소개된 새 기종인 진달래7은 음성과 지문, 안면 정보 등을 기반으로 하는 최첨단 생체인식 기술을 탑재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는 특히 진달래7이 "인공지능 및 증강현실 기술을 도입했다"며 "지문인식, 음성인식, 얼굴식별, 문자인식 등 식별에서 높은 정확도를 보장한다"고 주장했다.

또 "음성에 의한 문자입력기능이 통보문, 사무처리, 기록장, 주소록에 추가됐다"며 이를 '진달래문자입력기'로 명명했다.

애플의 '시리(Siri)'와 같은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비서' 기술을 구현하려는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조선의 오늘이 공개한 사진으로 보면 진달래7은 미국 애플사의 운영체제(OS)와 흡사하다. 문자입력기 화면에서 한글 자판은 쿼티(QWERTY) 배열을 취하고 있고, 연락처나 문자메시지 전송창 등의 구성도 아이폰과 유사하다.

매체는 "지금 만경대정보기술사에서 개발 생산되고 있는 여러 종의 지능형 진달래 손전화기들은 특색있는 외형과 기능, 사용상 편리성으로 하여 나오자마자 많은 사람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에서 이동통신 서비스가 시작된 것은 이집트 기업 오라스콤이 북한 체신성과 공동으로 출자해 고려링크를 설립한 2008년부터다.

이후 한해가 멀다 하고 다양한 스마트폰 기기와 관련 기술을 출시하고 있으며, 현재 대표적 스마트폰 제품으로는 평양터치, 아리랑, 진달래, 푸른하늘 등이 있다.

다만 북한에서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은 사용할 수 없으며 심(SIM) 카드를 꽂고 내부 인트라넷에만 접근할 수 있다. 연합뉴스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