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보 수질악화 현실화

  • 임호
  • |
  • 입력 2012-03-02   |  발행일 2012-03-02 제6면   |  수정 2012-03-02
달성보에 녹조 발생…수질예보 ‘주의’ 발령
상수원 위협…“정부, 대응 매뉴얼 개발해야”

4대강 살리기사업으로 조성된 대구 달성보에 담수를 시작한 직후 심각한 녹조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대구·경북권 낙동강에 조성된 6개보에 녹조 발생이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1일 수자원공사 경북권 물관리센터에 따르면 지난달초 달성보에 담수를 시작한 직후 녹조가 발생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21일 오후 5시를 기해 달성보내 수질에서 클로로필-a 농도가 117㎍/ℓ를 기록했다며 수질예보상 주의단계를 발령했다.

환경전문가들은 주의 단계는 총 5단계(미발령-관심-주의-경계-심각) 중 3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녹조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점을 의미한다.

문제는 주의단계 발령 9일이 지난 1일 현재까지 달성보의 수질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또 달성보를 시작으로 강정고령보, 칠곡보, 구미보, 낙단보, 상주보에 대한 담수가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이들 보도 머지 않아 심각한 녹조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이미 강정고령보와 칠곡보, 구미보 주변에서도 녹조현상이 눈에 띄게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전문가들은 “2~3월엔 경남지역의 낙동강 하구를 제외하고는 녹조발생이 일어난 적이 거의 없다. 이번 녹조는 보 담수로 인해 강물이 흐르지 못하면서 발생한 것”이라면서 “예년 여름철에 한정됐던 낙동강 녹조현상은 이제 연중 발생할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잦은 녹조현상은 이 지역 주민들의 상수원 확보에도 위협을 줄 수밖에 없어 정부차원의 종합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하지만 주의단계에서 대책은 관계기관 특별단속과 정수장 관리강화 등 간접적 활동에 그치고 있다.

수자원공사 경북지역본부는 달성보의 녹조현상이 경계단계까지 올라갈 경우 황토투입, 방류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정호 대구대 교수(과학교육학부)는 “달성보에 발생한 녹조는 규조류일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규조류가 활성화하면 수돗물을 생산하는 정수장 여과처리장비에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앞으론 낙동강의 녹조가 연중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응 매뉴얼을 개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