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카페 갤러리’로 변신한 국내 유일 미술전문 아트도서관

  • 조진범
  • |
  • 입력 2018-02-13   |  발행일 2018-02-13 제26면   |  수정 2018-02-13
대구 수성구 위치…장서 10만권
책·작품과 간단한 먹거리도 판매
20180213
북카페 갤러리로 변신한 아트도서관의 내부 모습.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미술전문도서관인 아트도서관이 북카페 갤러리로 변신했다. ‘페이지하우스 인 아트도서관’으로 이름도 바꿨다. ‘페이지하우스’의 뜻이 재미있다. 아트도서관 허두환 관장은 “페이지 한장 한장이 모여 책이 되고, 도서관을 이룬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2014년 개관한 아트도서관은 3년 만인 지난해 개관 3주년 행사 때 장서 10만권을 넘겨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북카페 갤러리가 되면서 좀 더 따뜻하고 친근한 공간이 됐다. 허 관장은 “사실 미술전문도서관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일반인과의 소통은 기대에 못 미쳤다. 도서관을 문화놀이터로 만들어 놓으니 관심을 갖는 분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페이지하우스에선 책과 미술품을 관람하는 것은 물론 구입까지 할 수 있다. 허 관장이 수집한 작품과 미술전문 서적이다. 커피 및 주류와 함께 간단한 먹거리도 가능하다. 책과 미술품, 술을 파는 도서관인 셈이다. 세미나 등 모임 장소로도 활용할 수 있다.

아트도서관으로서의 미술 자료 아카이브 작업도 계속할 방침이다. 허 관장은 “도서관과 북카페 갤러리의 역할을 동시에 해내기 위해 아내(정순금씨)가 돕고 있다. 모임장소로서의 도서관, 늦은 밤에도 이용할 수 있는 도서관, 책과 미술품이 더 가까워지는 도서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10-3588-5252

글·사진=조진범기자 jjcho@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