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비중 높은 대구 文정부 출범 후 3년 연속 취업자 줄어

  • 정재훈
  • |
  • 입력 2020-01-23   |  수정 2020-01-23

지난해 대구 지역 취업자가 월평균 7천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17개 시·도 중 대구만 유일하게 3년 연속 취업자가 감소하면서, 최저임금 인상 등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대구 고용시장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은 23일 통계청의 '2019년 연간 고용동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추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 지역의 전년동월대비 평균 취업자는 7천명이 줄며, 감소폭이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컸다. 경북은 같은 기간 4천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0012301001003000041641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연도별·시도별 취업자 현황(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실 제공)


추 의원은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 계속 증가해 왔던 대구지역의 취업자 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월평균 1만3천명, 박근혜 정부에서 월평균 1만명이 증가했던 대구지역의 취업자 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7년(5~12월)과 2018년, 지난해에 각각 월평균 1만9천명·1만3천명·7천명이 줄어들면서 3년 연속 감소했다.

또한 전체 인구 대비 취업자 비율을 나타내는 고용률 통계에서도 문 정부 출범 이후 3년 연속 하락한 지역은 대구가 유일했다. 대구지역의 2018년 연간 고용률은 전년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58.2%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2018년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57.9%로 집계됐다.

대구지역의 고용악화는 자영업자와 일용근로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구지역 고용시장의 특성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추 의원의 설명이다. 추 의원은 "최저임금에 민감한 영향을 받는 자영업자와 일용근로자가 많다보니, 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취업자가 대폭 감소했다"며 "정부가 경제가 잘 되고 있다는 무책임한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한 대구의 민생경제는 회복되기 어렵고 시민들의 삶은 고단해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