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대구공항 사전타당성 연구용역 다음주 초 입찰공고

  • 최수경
  • |
  • 입력 2020-09-16   |  수정 2020-09-17
'번듯한' 규모 민항 가능할지 예측할 수 있는 가늠자...용역의 주요 과업 및 범위 등 촉각

 

신공항.jpg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 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 전경.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민간공항의 밑그림 작업이 본격 시작된다.


다음주 초 대구경북민이 애타게 기다려 온 대구공항(민항) 이전·건설관련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이 입찰공고 된다.

 


지역에선 '번듯한' 규모의 민항이 지어질 수 있을 지를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용역의 주요 과업 및 범위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대 관심사는 항공수요로, 결과에 따라 민항 시설규모가 결정된다.
대구공항 시설규모에 직간접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정부 및 부산·울산·경남의 움직임도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잖다. 


16일 국토부에 따르면 '대구공항 민간공항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입찰공고가 다음주 초쯤 조달청의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을 통해 고시된다. 용역비는 4억8천300만원이고, 과업기간은 용역계약 체결일로부터 1년간이다. 용역기간은 앞서 입찰공고가 나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군공항+민항) 기본계획수립용역 기간과 보조를 맞췄다고 국토부측은 전했다. 정황상 이번 용역 주요 과업엔 장래 대구공항 이용수요, 입지분석, 시설규모, 건설 사업비 등이 담길 것으로 관측한다. 


특히 관심 끄는 부분은 항공 수요다. 이 결과에 따라 민항 건설규모가 대략적으로 나오기 때문이다. 대구공항의 2050년쯤 항공수요 예측치가 나올 것으로 지역에선 전망하고 있다. 항공수요는 대구공항 슬롯(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의 추가 (6회→14회) 확보, 민항 전용 활주로 확보 가능성 등과도 연계돼 있다. 


당초 대구시는 연간 1천만명(국내선 450만명·국제선 550만명)이 이용가능한 여객 터미널청사(현재 시설용량 375만명) 건립과, 길이 3천500m이상 민항 전용활주로를 희망하고 있다. 화물터미널 규모도 연간 수용능력이 현재 1만8천t에서 5만8천t으로 확대되기를 바란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구경북에서 민항 규모에 대한 관심이 많다는 것을 잘 안다"면서 "어떤 과업내용이 용역에 포함될 지는 공개하기 힘들다. 다음주 초에 나가는 입찰공고를 보면 대략적 파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행정절차 간소화차원에서 이번 사전 타당성용역때 경제성(비용대비 편익 ·B/C분석)이 충분히 나오면 예비타당성조사를 생략하고 곧장 기본계획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로 이어지기를 원하는 눈치다. 국토부도 대구시 입장에 어느정도 공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타 면제여부는 기획재정부의 손에 달렸다. 


지역 공항전문가들은 대구시와 경북도, 지역 시민단체들이 제대로된 민항이 건설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국토부를 압박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부·울·경의 행보에 대해서도 관심의 끈을 놓아선 안된다는 목소리도 있다. 현재 부산 등은 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확장안 검증위원회의 검증결과 발표를 재촉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달말쯤 검증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김해공항 확장안 백지화-가덕도 신공항 대체입지 선정' 프레임이 힘을 받으면 대구공항 항공수요 및 시설규모 결정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영남일보TV

    더보기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