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명여고 확진자 다닌 학원 감염자 7명 중 3명은 다른 학교

  • 정우태
  • |
  • 입력 2020-07-02   |  수정 2020-07-02
2020070201010001343.jpeg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북구 경명여고에서 2일 오후 학교 관계자가 출입문을 닫고 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경명여고 3학년 A양은 1일 오전 발열이 있자, 등교하지 않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1일 밤 확진 통보를 받았다.이현덕기자 lhd@yeongnam.com
2일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인 대구 경명여고 3학년 학생 A(19)양이 다닌 연기학원에서 7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추가 확진자 3명의 학교가 각각 다른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 전파의 위험이 커졌다.

각 학교는 수성구 남산고와 달서구 소재 성서고, 예담학교로 방역당국과 대구시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등교 중지 및 온라인 수업 전환을 고려하고 있다.

특히, A양이 다닌 연기학원은 동성로와 인접해 있어 번화가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교내 전파보다 연기 학원이 감염에 더 취약하다고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기학원은 밀폐돼 있고 비말(침방울)이 많이 튀는 공간이다. 또 표정연기를 한다는 이유 등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역학조사 결과를 비롯한 자세한 사항은 3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A양이 다닌 학원에서 무더기 감염 사례가 나온 점을 미뤄 A양이 첫 전파자가 아닐 수도 있다고 보고 정확한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