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메디아이] "모유수유, 천식·비만 등 예방"

  • 입력 2021-01-19   |  발행일 2021-01-19 제16면   |  수정 2021-01-19

모유 수유를 하면 유아기는 물론 성인기에도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유를 먹고 자란 아기는 실제로 분유만 먹은 아기보다 천식, 비만, 자가면역질환 등이 덜 생긴다는 연구 보고도 나왔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지금까지 어떤 면역학적 기제가 작동하는지 잘 알지 못했다.

마침내 영국 버밍엄대 연구진이 면역계의 혼란을 방지하는 모유의 생물학적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과학자들은 '조절 T세포'라는 특이 면역세포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걸 처음 확인했다. 조절 T세포(Tregs)는 면역계의 과민 반응을 막는 '자가 점검' 기능을 하며, CD4+, CD25+, Foxp3 등의 표현형으로 통한다. 모유를 먹은 아기는 생후 첫 3주간 조절 T세포가 급속히 늘어, 분유를 먹은 아기의 2배에 달했다. 조절 T세포는 또한 모유에 섞여 있던 모체 세포(maternal cell)에 대한 면역 반응을 제어해 아기의 염증을 완화했다.

그런가 하면 조절 T세포의 기능을 지지하는 장내 균도 모유 수유 아기에게 더 풍부했다.

신생아학 전문가 로저즐리 톨리 선임연구원은 "모유나 분유가 출생 후 처음 몇 주간의 면역 반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선 연구된 게 전혀 없었다"라면서 "이번 연구를 계기로 모유 수유 비율이 높아져 더 많은 아기에게 모유의 혜택이 돌아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