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내년 대선에는 신한울3·4호기 재개해야

  • 원형래
  • |
  • 입력 2021-11-25   |  발행일 2021-11-25 제22면   |  수정 2021-11-25 07:10

2021112401000743100029401
원형래기자〈경북부〉

경북 울진군민들은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에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의 희망을 걸고 있는 분위기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탈원전 회의론'이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선을 앞둔 최근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이 재개돼 원전 생태계 숨통을 틔웠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을 가지고 있다"며 "국회와 정부가 새로운 결정을 내리면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도 이 같은 기대를 뒷받침한다. 정 사장은 또 탄소중립을 위해 소형모듈원자로(SMR)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정부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한국수력원자력이 에너지전환정책으로 올해 2월까지였던 신한울 3·4호기 공사계획인가를 받기 어렵게 됐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 내년 12월까지 공사계획인가 기간 연장을 신청했고 산업부가 이를 받아들여 임기 내 신규원전 완전 백지화에는 실패했다. 사실상 공사 재개 여부를 차기 정부로 미룬 것이다. 지난 9월30일 탈원전 반대 서명은 드디어 100만명을 넘었다. 100만명 서명운동은 대통령선거를 앞둔 시기에 그 의미는 크다. 유권자 4천400만명의 2%가 넘는 숫자이기 때문.

장유덕 원전 특위 위원장은 "앞으로 원특위와 범대위는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가 대선후보 공약으로 반영될 수 있게 100만 서명부를 대선후보 모두에게 전달할 계획"이라면서 "신한울3·4호기 공사계획인가 기간연장 승인 후속 조치로 산업부, 한수원 등 관련 기관에 건설재개 요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군은 울진범대위 등과 함께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면서 "제20대 대선 후보자 공약에 반영되어 향후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재검토하고 신한울3·4호기 건설을 재개하도록 행정력을 동원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사업은 2008년부터 정부와 지역주민 간 협의와 소통, 신뢰를 바탕으로 추진해온 사업임에도 어떠한 소통도 없이 정부가 일방적으로 백지화했다는 것은 잘못된 일이다. 대선 후보자들은 압도적인 탈원전 반대 여론을 수용해 탄소중립 달성에 필수적인 원자력의 정상화를 공약에 반영, 최소한 신한울3·4호기는 반드시 재개시켜야 한다.
원형래기자〈경북부〉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