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 해운, 이달 말 대형카페리선박 '썬플라워 크루즈 호' 취항 예정.

  • 원형래
  • |
  • 입력 2022-09-26  |  수정 2022-09-26 07:57  |  발행일 2022-09-26 제9면
2022092301000703700029931
울진후포~울릉도 취항을 앞둔 카페리 '썬플라워크루즈호'모습.<에이치해운제공>

울진 후포~울릉간 카페리 '썬플라워크루즈호'가 뱃멀미 없는 사계절 전천후 여객선 뜬다.

2022092301000703700029932
울진 후포항에 '썬플라워크루즈호'모습.<에이치 해운>


에이치해운은 울진 후포에서 울릉도를 오가는 1만5천t급인 대형카페리선박 '썬플라워크루즈호'가 이달 말에 취항 예정으로 울릉도 뱃길을 4시간10분만에 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628명의 승객이 탑승할 수 있는 썬플라워호는 후포 울릉 노선 최초로 차량200대까지 수송이 가능한 대형선박으로 든든하고 안전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했다는 에이치해운측의 설명이다.
특히 이용객을 대상으로 12월말까지 4인이상 자가차량 선적비용을 무료 서비스하기로 했다는 것. 따라서 에이치해운은 현재 다른 노선과 비교하면 대형선박 최단시간 주파를 비롯 차량운송비 무료 등 파격적인 서비스 등으로 울릉 주민은 물론 여행객들의 다양한 편의제공에 사운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에이치해운 등에 따르면 선박 내부에는 카페테리아, 화주 휴게실, 편의점, 반려동물 보호실, 코인노래방, 야외 매점 등도 구비하고 있는 등 선박내부 서비스 기능은 초특급 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연중 상시 운항이 가능하게 돼 울릉도민의 정주 여건 개선에 크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업계의 주장이다. 또한 주민들은 이번 카페리선 운항을 통한 물류 증가로 지역 경제 유발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썬플라워호는 전천후 여객선으로써 뱃멀미 걱정이 없을 정도로 파고를 넘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다른 선사에 비해 후포에서 아침 일찍 출항함으로써 울릉도 내 체류시간이 길어져 보다 여유있게 울릉도 관광을 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는 것. 이와 함께 비싼 숙박비와 숙소부족 등으로 고민하던 기존의 여행객들에게도 차박 캠핑으로 울릉도를 즐길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됐다.


더욱이 울릉 항로는 겨울철 동계기간 결항일수가 많았지만, 대형 카페리선의 안전성을 통한 사계절 운항이 가능해지면서 항로 유지성도 갖추게 됐다.


에이치해운 관계자는 "국내에서 제작한 선박으로 선박 내부 객실, 좌석 등이 매우 쾌적하고 고급스러우며 높은 안전도까지 갖추고 있다. 울릉군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즐겁고 편안한 시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썬플라워크루즈호는 지난 2020년 7월 건조를 완료한 후 최근 시범운항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받았으며 목포해양대학교의 안전성 평가에서도 합격점을 얻은 대형선박으로 이용객들의 호응도가 높을것이라고 자신했다.


현재 울릉을 향하는 항로상 다른 여객선과 대비하면 운송 차량 수도 현격히 많다. A선박의 경우 차량 80여대 운송이 가능하지만, 썬플라워크루즈호는 차량 200여 대(승객628명)를 승선할 수 있는 최대선박을 자랑하고 있어 이용객들이 몰려들 것으로 판단된다.


에이치해운 측이 취항기념으로 올해 12월 말까지 4인 이상 자가 차량 이용객을 대상으로 선적 비용을 무료로 하는 행사는 해당 회사 홈페이지(www.jhferry.com) 및 고객센터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도록 했다.


에이치해운 관계자는 "썬플라워크루즈호는 전천후 여객선으로 사계절 운항을 통한 관광이 가능하다"며 "특히 울릉도의 숙박 사정을 고려해 자기 차량을 통한 캠핑족 및 차박 행렬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원형래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