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뉴스] 도심 속에 울려퍼진 70~80대 어르신의 내방가사

  • 조경희시민기자
  • |
  • 입력 2021-04-12   |  발행일 2021-04-14 제12면   |  수정 2021-04-29 11:02
영남내방가사연구회 두 번째 ‘라일락 뜨락 콘서트’
2021041201000422500017211
영남내방가사연구회 회원들이 지난 6일 라일락뜨락1956에서 콘서트와 화전놀이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로나 때문에) 요샌 통 모일 수가 없잖은가. 모여서 공부를 할 수도 없어. 젊은이는 내년을 기약하지만, 우리는 하루가 아쉬운 거라. 이래라도 모여 내방가사를 읽을 수 있으니 참 좋으이."

영남내방가사연구회(회장·권숙희)가 지난 6일 민족시인 이상화 생가터인 카페 '라일락뜨락1956'(대구시 중구 서성로13길)에서 작년에 이어 두 번째 '라일락 뜨락 콘서트'를 열었다.

카페를 찾은 손님들은 좀처럼 보기 드문 이색 콘서트에 눈길을 거두지 못했다. 특히 70~80대가 대부분인 영남내방가사연구회 회원들이 세월 묻은 목소리로 내방가사를 읊조리자 숨죽여 가며 귀기울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콘서트에서 첫 순서로 나온 청곡 김동기(89세)씨는 자신이 혼인 첫날밤 주안상을 더듬거리며 찾는다는 내용의 '더듬상 이야기'를 수줍은 듯 읽어 내려갔다. 진성이씨(퇴계 생가 노송정) 종부 소현당 최정숙(73)씨는 며느리가 시집오던 날에 지은 '며느리에게 주는 편지'를 읽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또 이홍자(71)·김숙희(58)씨는 윤송으로 대구찬가(모임당 권순자작)를 읽어 눈길을 끌었으며, 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는 권숙희씨는 직접 꿀밤떡을 빚으며 지은 자작시 '꿀밤떡(도토리떡)을 낭송했다. 마지막 순서로 나온 김인숙 시인은 '녹양(푸른버들)가'를 시조창으로 불러 카페를 감성으로 물들였다.

2021041201000422500017212
영남내방가사연구회 김숙희 회원이 찹살가루를 반죽해 즉석에서 꽃잎을 얹어 화전을 굽고 있다.


가사 읽기를 마친 내방가사반 회원들은 찹쌀가루로 반죽해서 즉석에서 전을 부쳐 그 위에 참꽃을 얹은 화전(花煎)을 나누며 뒤풀이했다. 두 시간가량 이어진 화전놀이는 카페 손님들의 눈길을 또 한번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어화세상 사람들아 화전노래 들어보소 아깝도다 이봄철아 오고가지 말지어다 너는가도 다시오되 청춘홍안 한번가면 두번젊기 어렵구나'

화전놀이는 삼월 삼짇날 즈음 참꽃 필 무렵 1년에 한 번씩 꽃잎을 따서 전을 부쳐 먹으며 노는 부녀자의 봄놀이다. 이날 만큼은 제일 좋은 옷을 입고, 제일 좋은 신을 신고, 머리에는 동백기름을 바르고 곱게 단장하고 외출하는 날이기도 하다.

권 회장은 "엄혹한 일제강점기에도, '봄 떡은 나비만큼만 먹어도 날아오른다'는 말이 있던 춘궁기에도 봄날 하루 화전놀이는 행해졌다"며 "코로나로 인해 모두 초청할 수 없는 것이 아쉽지만, 화전놀이로 신명을 얻고 어려움을 극복한 선대 여인들의 지혜를 빌어 코로나 시대를 극복할 에너지를 널리 전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내방가사 공부를 시작한 지 10년도 안 됐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던 어르신들이 한 분 두 분 사라지고 있어 안타깝다"며 "한 분이라도 더 계실 때 내방가사를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글·사진=조경희시민기자 ilikelake@hanmail.net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시민기자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