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사설] 한쪽엔 배제의 대상, 다른 한쪽엔 구원투수 된 TK

  • 논설실
  • |
  • 입력 2021-04-14   |  발행일 2021-04-14 제27면   |  수정 2021-04-14 07:12

개각이 임박한 가운데 투 톱이라 할 만한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에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두 대구경북 출신이어서 정부 인사와 관련해 오랜만에 듣는 반가운 소식이다. 반면 야권에서는 대구경북이 뜨거운 감자가 된 듯하다. 'TK 배제론'이 불쑥 튀어나와 심기를 건드린다. 어려울 때 간·쓸개 다 내주고 지켜줬더니만 배부르니 귀한 걸 귀한 줄 모르고 내뱉는, 경상도 말로 배막둥이와 진배없다. 진보와 보수를 막론하고 TK를 대하는 태도는 참으로 한결스럽다(?). 어려울 때 근근이 찾고, 잘 나갈 땐 버린 자식 취급하는 데는 똑같다. 총선 이후 표변(豹變)한 여야의 TK를 대하는 태도가 소태 씹은 듯 쓰다. 이런 역설적이고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놓쳐선 안 될 게 있다. TK 정체성을 다시 성찰하는 일이다.

문재인정부 마지막 개각이 임박하다. 두 요직을 모두 TK 인사가 맡는다면 문 대통령의 마지막을 TK가 배웅하는 셈이다. 구원투수 격이다. 국가발전의 밑거름으로서의 역사적 운명을 흔쾌히 자처해온 대구경북으로서는 진영 논리나 개인 영달을 떠나 이 또한 마다할 일 아니다. 재보선 이후 제기된 인적 쇄신이 지향하는 바는 분명하다. △국민통합 △국정안정 △성과를 내는 능력 등이다. 김부겸 전 장관, 구윤철 실장이 등장할 적합한 때다.

재보선 직후 국민의힘 초선 국회의원들의 '지속적인 당 쇄신' 성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특정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며 영남권 특히 TK를 노골적으로 겨냥했다. 야권 재편과정에서 TK의 정치적 위상을 위축시키고 배제하려는 의도가 역력하다. '지역정당 극복'을 배제의 논리로 접근하는 것은 저급하다. 지역적 강한 지지 에너지를 왜 거부하나. 이를 어떻게 정치 경쟁력으로 활용하느냐로 다가가는 게 긍정적 접근법이다. 나흘 뒤 성명에 참여한 대구경북 초선 의원 일부가 '유감'의 뜻을 밝히긴 했지만 '정치적 레토릭'일 뿐 상황은 변하지 않고 있다는 게 문제다. 대구경북을 막대기만 꽂아도 되는 곳으로 계속 두면 이런 취급도 계속된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