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탈원전 시대 終焉(종언)…경북 원전 허브로 육성해야

  • 논설실
  • |
  • 입력 2022-03-18   |  발행일 2022-03-18 제23면   |  수정 2022-03-18 07:05

탈원전 정책 폐기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주요 공약이다. 탈원전 폐기 공약엔 신한울 원전 3·4호기의 즉각 건설 재개와 에너지 믹스 재조정, SMR(소형 모듈 원자로) 개발 등이 담겼다. 2030년까지 10기의 원전 수출을 통해 1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대통령 인수위는 재생에너지 20%~25%, 석탄+가스 40%, 원전 35%를 실현 가능한 목표로 잡고 있다.

탈원전 정책 폐기는 지난 5년간 이어졌던 탈원전 시대의 종언을 의미한다. 국내 가동 원전 24기 중 11기가 몰려 있는 경북엔 기회다.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원자력환경공단,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등이 있는 경북은 전국서 유일하게 원전 생애 주기별 일관체제가 구축된 곳이다. 원전 허브의 최적지라는 얘기다.

세계 원전시장은 2035년 620조원에 이를 만큼 성장잠재력이 크고 부가가치도 높다. 원전이 경북엔 미래 먹거리, 성장동력이다. 게다가 유럽연합이 원자력을 그린에너지로 분류했다. 향후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원전은 SMR이다. 기존 대형 원전보다 안전성이 1천배 높고 용도가 훨씬 다양하다. 전력을 맞춤형으로 분산 공급할 수 있는 데다 수소 생산, 해수 담수화까지 가능하다. 미국·프랑스 등 원전 강국이 SMR 연구개발에 진력하는 까닭이다. 경북도가 윤석열 당선인에게 SMR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건의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경북은 문 정부 탈원전 정책의 최대 피해지역이다. 보상 차원에서라도 경북을 원전 허브로 육성해야 한다. SMR 산업단지 조성은 그 신호탄이 될 것이다. 국립 탄소중립에너지미래관 도내 설립과 원자력안전기술원 등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기관의 경북 이전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마땅하다. 한국의 원전 르네상스, 경북이 열어야 한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