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전기차 내수 판매 10만대 첫 돌파…대구에만 2만4천대

  • 정우태
  • |
  • 입력 2022-11-30 18:06  |  수정 2022-11-30 18:09  |  발행일 2022-11-30 제0면
clip20221130180518

올해 국내 완성차 업계 전기차 내수 판매가 사상 처음으로 10만대를 돌파했다.

전용 전기차 모델 출시에 힘입어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전기차 선도도시'를 표방하는 대구에선 올해 6천600여대가 신규 등록해 전기차 선호도가 여전히 높았다.

3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발표한 10월 자동차통계월보에 따르면, 올 1∼10월 국내 완성차 기업 5개사의 전기차 판매량은 10만7천783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80% 늘어났다. 수입차를 포함한 국내 전기차 판매는 지난해 처음으로 10만대를 넘어섰고 국내 판매가 10만대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5년 당시 2천558대에 불과했던 완성차 기업의 전기차 판매는 2017년 1만3천303대로 1만대를 넘었다. 이후 2018년 2만9천441대, 2019년 2만9천807대, 2020년 3만1천356대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36%나 증가한 7만3천873대를 기록했다.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지면 올해 누적 판매량은 약 13만대에 이를 전망이다.

대구의 경우, 올해 3분기 기준 전기차 등록 대수는 2만4천356대(대구 전체 차량등록 122만 5천493대)다. 지난해 말(1만7천744대)과 비교하면 6천612대가 늘었다. 대구의 전기차는 2017년 2천5대에서 5년 만에 10배 이상 급증했다.

올해 국내 전기차 브랜드별 판매량을 보면 현대차 6만573대, 기아 4만4천88대, 한국지엠 2천497대, 르노 516대, 쌍용 109대의 순이었다. 현대차와 기아가 지난해 이후 선보인 전용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와 EV6, GV60가 국내 전기차 판매를 크게 끌어 올렸다. 올해 들어 현대차는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를 출시했고, 기아는 내년 상반기 EV9 출시를 앞두고 있어 전기차 판매 증가세는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자동차를 제조·판매하는 기업이나 수입업체가 총판매 대수 가운데 일정 비율은 반드시 전기차를 판매해야한다. 목표(내수판매 8%)를 달성하지 못하는 기업은 사실상 벌금을 내야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기여금을 내야하는데 사실상 벌금과 같다. 전기차 생산시설이 없는 기업은 수입을 늘릴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