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결핍성 빈혈 하지불안증후군 새치료법 개발

  • 노인호
  • |
  • 입력 2021-09-14   |  발행일 2021-09-14 제17면   |  수정 2021-09-14 07:42
계명대 동산병원 수면센터 조용원 교수

2021091401000431200017271

계명대 동산병원 수면센터 조용원〈사진〉 교수가 철결핍성 빈혈을 동반한 하지불안증후군 환자에 대한 새로운 치료 방법을 찾았다. 고용량 철분주사 단독 요법으로 치료 시 하지불안증후군 증상에 탁월한 효과를 보였고, 수면의 질도 함께 좋아진 것을 밝혀냈다.

13일 계명대 동산병원에 따르면, 조 교수는 철결핍성 빈혈을 동반한 하지불안증후군 환자 29명을 대상으로 고용량 철분 주사(1500㎎)를 투여한 결과, 6주 후 철분주사 요법을 실시한 환자군에서 하지불안증후군 증상과 수면의 질이 유의하게 호전됐다. 또 52주(약 1년)까지 관찰한 결과, 환자의 약 61%는 추가 약물치료 없이 하지불안증후군의 증상이 조절됐고, 심각한 부작용도 없었다.

조 교수는 철결핍성 빈혈 환자를 대상으로 하지불안증후군의 빈도 및 임상적 특징을 조사한 결과, 환자의 40.3%에서 하지불안증후군이 동반됐고, 이 중 대부분이 중증 이상의 수면장애를 겪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하지불안증후군이 동반된 빈혈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수면장애가 심하고 불안·우울증 등 정서장애까지 동반하는 경우가 많았다. 노인호기자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