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창안 '주문식교육' 현해탄 건넜다...일본주문식교육협의회 발족

  • 박종문
  • |
  • 입력 2020-02-20   |  수정 2020-02-20
일본 10여개 기업 참여,
영진전문대와 우수인재 양성과 채용 나서
2020022001000876900036531
일본 기업들이 참여하는 일본주문식교육협의회가 지난 19일 일본 요코하마베이호텔토큐에서 공식 발족하였다. 이날 발족식에 참석한 일본 기업관계자와 영진전문대 최재영 총장 등 대학관계자, 영진전문대 출신 졸업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진전문대(총장 최재영)가 국내 최초로 창안한 주문식교육이 현해탄을 건너 일본 열도에 전파됐다. 영진전문대는 일본주문식교육협의회가 최근 공식 발족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일본 요코하마(요코하마베이호텔토큐)에서 열린 일본주문식교육협의회 발족식은 <주>리크루트R&D스테핑, <주>ISFnet 등 일본 13개 회사 대표와 관계자, 최재영 영진전문대 총장과 대학 관계자, 영진전문대 출신 일본 취업자 10명 등 30여 명이 참석했고, 발족식 경과보고, 축사와 졸업자 취업 사례 발표,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일본주문식교육협의회는 영진전문대 졸업자를 채용한 기업이나, 영진전문대와 주문식교육을 희망하는 기업들이 참여한다.

협의회는 회원사들이 필요로 하는 인재상과 커리큘럼을 파악, 대학에 제시하는 등 우수 인재 양성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일본취업반 편성을 위한 설명회와 인턴십 지원, 일본취업에 나서는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정보와 지원 활동, 주문식교육 장학금 유치 등 일본기업과 영진전문대학 간 주문식교육 교류가 확대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발족식에서 최재영 총장은 "우리 대학에서 잘 성장한 우수한 인재들이 일본에서 글로벌 인재로 높게 평가받으면서 주문식교육에 대한 일본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협의회 발족을 계기로 한일 간 산학협력의 선도모델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교육/과학인기뉴스